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303 0232020012057600303 06 0601001 6.0.2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4875000 1579494888000 관심 한서희 악플 2001201701 related

한서희, 악플 공개…멀쩡히 살아 있는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악플러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한서희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누리꾼이 한서희에게 보낸 메시지가 담겨있다.


이 누리꾼은 한서희에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거기선 행복하세요"라는 악의적인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아시아경제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한서희는이날 다른 게시물을 통해 악플러들에게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네이버 기사 댓글 악플 PDF 보내주시면 된다"라며 자신의 메일주소를 공개했다.


이어 그는 "맨날 질질 짜고 봐달라고 하면서 왜 또 댓글 X쓰고 XX이야. 내가 관종? 사람은 누구나 관심을 원해. 하지만 너흰 X도 안 유명하고 너희한테 아무도 관심을 안 가지는 거고 난 유명한 거 그 차이야"라고 적었다.


MBC '위대한 탄생'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한서희는 지난 2017년 그룹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입건됐다.


이후 2016년 4차례에 걸쳐 대마 총 90g을 구매하고 7차례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받았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