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286 0112020012057600286 06 06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4826000 1579494843000 related

한서희 "내가 관종? 니네 인생 좀 살아"…악플 대응 예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악플에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한서희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네이버 기사 댓글 악플 PDF 보내주시면 된다"며 이메일주소를 공개했다.

그는 "맨날 질질 짜고 봐달라고 하면서 왜 또 (악성) 댓글 X쓰고 XX이야"라며 "내가 관종? 사람은 누구나 관심을 원해, 하지만 너넨 X도 안 유명하고 너네한테 아무도 관심을 안 가지는 거고 난 유명한 거 그 차이야"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니네가 날 유명하게 만들어줬잖아, 누가 유명해지고 싶대? 내가 뭘 하는 지 하나하나 다 친히 기사도 내주시고 거기에 반응해서 댓글 달고 반응 하나하나 다 하는 쫄따구 같은 XX들"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 "내 팬인 줄 알겠어 하여간 나한테 관심은 XX 많아요"라며 "니네 인생 좀 살아 XX들아. XXX 다까진 틀딱 XX들이 왜 자꾸 20대 여자한테 관심 갖고 XX임. XX 불쾌"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서희는 같은 날 악플러가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한 누리꾼이 "한서희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거기선 행복하세요"라는 내용이 담겨있어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