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119 0372020012057600119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4520000 1579494523000 사랑의 불시착 김수현 2001201645 related

'사랑의 불시착' 김영민, 현빈에게 결정적 증거 넘긴 후 비밀리에 서울행..궁금증UP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에서 통칭 ‘귀때기’로 불리는 도청감실 소속 군인 만복 역을 맡은 김영민이 지난 주말 방송된 9, 10회에서 결정적인 증거를 현빈에게 넘기며 그의 편에 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심경의 변화를 일으켰던 만복은 과거 자신의 잘못으로 무혁(하석진 분)이 죽음에 이르게 된 사연을 고백하며, 철강(오만석 분)의 죄를 밝힐 결정적 증거인 무혁의 시계를 정혁(현빈 분)에게 넘겼다. 아들이 아팠을 때 물심양면 도와주고, 생일 선물까지 주며 자신과 가족을 챙겨주었던 무혁에 대한 미안함과 죄책감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었던 것.

만복이 건네준 시계로 인해 정혁은 무혁이 죽은 이유와 철강의 죄를 낱낱이 밝혀낼 수 있었다. 하지만, 재판을 받고 호송되는 과정에서 탈주한 철강이 세리(손예진 분)를 죽이기 위해 서울로 가게 되고, 이 사실을 안 정혁 역시 세리를 보호하기 위해 서울로 가게 된다. 이후, 만복은 정혁을 찾아 북으로 데리고 돌아오라는 정혁부의 명령을 받고 정혁의 부대원들과 함께 비밀리에 서울로 향한다.

김영민은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에서 진심으로 자신을 아껴준 무혁에 대한 미안함과 죄책감을 온 몸으로 표현해내며 강도 높은 눈물 연기를 펼쳤다. 특히, 철강이 자신의 어머니를 빌미로 협박하자 어쩔 수 없이 그의 명을 따라야 했던 만복의 상황을 현실감 있게 그리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한편, 어제 방송된 10회 말미에서는 난생처음 남으로 내려온 만복과 부대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모든 것이 신기하고 낯선 서울에서 만복과 부대원들은 무사히 정혁을 찾아 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캡처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