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1028 0252020012057591028 05 0506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8662000 1579479421000

도쿄까지 1승 남은 한국, 호주와 격돌… “역대 전적 우위”

글자크기
4강서 호주와 22일 격돌, 이기면 도쿄행 확정

한국이 요르단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도쿄올림픽 출전권 경쟁이 한국,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우즈베키스탄 등 4개국으로 좁혀졌다. 이들 중 세 나라만이 올해 도쿄올림픽에 갈 수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요르단과의 대회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동경(울산)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조선일보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의 극적인 결승골로 요르단을 꺾고 4강 진출에 성공한 선수들이 경기 뒤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4강 상대는 바로 호주다. 한국은 전날 시리아를 꺾은 호주와 22일 같은 장소에서 준결승전을 갖는다. 호주를 잡게 되면 결승 진출과 함께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만에 하나 패배한다고 해도 바로 도쿄행이 좌절되는 건 아니다. 3, 4위전을 통해 승리할 경우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쥘 수 있다.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는 우즈베키스탄이 아랍에미리트(UAE)를 5-1로 대파하면서 디펜딩챔피언의 면모를 과시하며 준결승에 안착했다. 우즈베키스탄은 개최국 태국을 1대0으로 잡고 올라온 사우디아라비아와 22일 격돌할 예정이다.

한국은 호주와의 역대전적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 U-23 축구대표팀을 기준으로 한국은 호주와의 전적이 14전 10승2무2패다. 특히 2014년 11월 친선경기 이후 최근 4경기에서 3승1무로 압도적인 우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호주의 경계 대상 1호는 공격수 니콜라스 디아고티스노(22)다. 175㎝ 77㎏로 높이가 좋진 않지만 다부진 체형으로 골 냄새를 잘 맡는다. 이번 대회에서는 2골을 기록 중이다.

[포토]U-23 요르단 꺾고 4강 진출…'이동경 극적 결승골'

[황민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