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725 0182020012057587725 06 0601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56804000 1579456926000 故 설리 친오빠 유산 갈등 폭로 2001200931 related

故 설리 오빠, 추가 폭로에 변호사 선임까지 “이기적이다” [MK★이슈]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故 설리의 오빠가 부친과의 거듭된 갈등으로 법적대응까지 하게 됐다.

설리 오빠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치 당일 오지도 못한 분이 사진 도용까지 하며 (설리 묘에) 방문했다고 주장하시냐”며 “이게 말씀하신 왜곡과 날조인가 보다. 위 사진도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 교인이라는 분이 낯 뜨겁지도 않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웃기지도 않으시네요. 어디 남이 올린 사진으로 대체하려 하십니까. 진짜 거짓말 그만하세요. 그리고 진실을 왜 남 얘기를 통해 듣습니까. 우리가 홀로 어머니에게 자라고 애비없이 자란 거는 진실이 아니더랍니까? 본인의 입장에서 말씀하시지 마세요”라고 분노했다.

매일경제

설리 오빠 부친 법적대응 사진=천정환 기자


더불어 “정신적 육체적 고통? 우린 없다고 생각하고 본인 생각에 맞춰 말하는 건 신앙심이 있다라는 분이 가질 수 없는 이기적임이시네요”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부친은 ‘진리가 있는 곳 밀양에 갔다 온 인증 사진이다. 두 번 갔다 왔다’고 하며 설리 장지 사진을 보냈다. 이어 ‘모든 진실의 증인은 ㅇㅇ교회의 ㅇㅇㅇ 형제님 부부와 ㅇㅇㅇ 형제님에게 물어보거라’라는 말을 했다.

또한 설리 오빠는 “이미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본인은 상속세는 부담하기 싫고 상속은 받고 싶고. 일평생 모은 돈으로 어렵게 마련한 동생의 집을 상속을 위해 팔라고? 그 집 안 팔 거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설리 오빠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부의 유산 요구에 대해 폭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는 3남 1녀 중 셋째로, 둘째 오빠와는 생전에 절친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