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181 0202020011957587181 06 0602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42280000 1579442287000 미우새 음문석 2001200845 related

[종합] `미우새` 음문석, 절친 황치열에게 힘들었던 지난 세월 공개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석훈철 객원기자]

음문석이 절친 황치열에게 힘들었던 지난 날을 오픈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미운 남의 새끼로 등장한 음문석의 활약상을 그렸다.

드라마 열혈사제로 활약했던 음문석이 미운 남의 새끼로 등장했다. 음문석은 카메라를 신경 쓰지 않는 털털한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음문석의 절친 황치열이 음문석 집에 방문했다. 음문석의 형광등 교체 부탁에 황치열은 "나도 아끼는 편인데..."라고 말을 못잇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연신 "그냥 사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음문석은 절친 황치열을 위해 저녁을 준비했다. 그는 야심차게 엄마표 김치를 선보였다. 하지만 김치를 본 황치열은 "이거 곰팡이 아니야?"라고 물었다. 이에 음문석은 "이거 식물성 곰팡이야"라며 "너 요플레 어떻게 먹어?"라고 당당하게 대응했다. 황치열은 "너 내일 시상식인데 잘못 되는 거 아니야?"라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음문석은 본격적으로 김치볶음밥, 김치찌개를 요리했다. 그는 황치열에게 "너 유통기한 지나면 버려야 하는 거 같지? 1년까지 괜찮아"라고 충격적인 말을 뱉어 스튜디오를 경악케 했다.

음문석은 능숙하게 김치 관련 요리를 해내며 20년 자취 내공을 선보였다. 황치열은 완성된 요리를 맛보며 연신 맛있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이에 음문석은 시식팁까지 설명하며 뿌듯한 모습을 보였다.

음문석은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공개했다. 그는 배가 고픈 시절을 되돌아보며 힘들었던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를 들은 황치열도 공감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에 음문석도 공감하며 힘들었던 절친들의 과거를 위로했다.

한편 배정남은 절친 변요한과 함께 애견 동반 캠핑장에 방문했다. 배정남 반려견 벨과 변요한 반려견 복자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를 보는 배정남과 변요한은 흐뭇함을 드러냈다.

변요한은 복자에게 개인기를 유도했다. 이를 본 배정남은 벨과 함께 실력 발휘에 들어갔다. 일취월장한 벨 실력에 배정남은 뿌듯해 했다. 이를 본 변요한은 바로 시도했다. 하지만 복자는 별 관심을 드러내지 않아 변요환을 당황하게 했다.

배정남은 절친 변요한을 위해 이성민표 김치찌개를 대접하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배정남은 바로 물을 끓여 VCR로 보고 있는 이성민을 당황하게 했다. 수준급 칼질을 보인 변요한은 "그냥 다 때려 넣는 거 같은데"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결국 변요한은 "이성민 선배가 저렇게 다 넣어요?"라고 대놓고 의심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정남은 자신이 만든 김치찌개를 맛보자 할말을 잃었다. 변요한은 솔직한 평가를 요구하는 배정남에게 "이성민 선배가 이렇게 맛 냈어요?"라고 물었다. 이어 "맛으로 먹나? 사랑으로 먹지"라고 말하며 의리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이거 못 먹어요"라고 솔직히 털어 놓으며 웃음을 더했다.

변요한은 "여기다 라면 끓일까요?"라고 제안했다. 그는 뛰어난 칼질을 선보이며 라면을 완성했다. 맛을 본 배정남은 "형님이 만들어줬던 맛이난다"며 맛있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그는 "김치찌개에 심폐소생술을 했구나"라고 말했다. 이에 변요한은 "형 요리에 숟가락만 얹은 거지"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식사를 마친 배정남과 변요한은 반려견 자랑에 여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그들은 반려견을 상대로 인내심 테스트를 진행했다. 테스트가 끝나자 변요한은 "타고 난 거야. 심성이"라고 복자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배정남은 어플로 변요한의 운세를 봐줬다. 좋은 말에 변요한은 만족감을 보였다. 이에 변요한은 답례로 배정남의 운세를 봐줬다. 운세를 듣는 배정남은 "중용이 뭐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상민과 김희철은 김영철과 친누나 김애숙의 초대로 울산에 방문했다. 김희철은 "내일 노래 나오는데 24시간 안에 뮤직비디오 100만 조회수 안 나오면 나랑 수근이형 그리고 작곡가 입수해야 돼"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있을 수 없는 일이야. 그냥 빠지면 돼"라며 "룰라도 일주일 만에 100만장 팔았어"라고 했다. 김애숙은 "그때하고 지금하고 같나?"라며 "언제적 룰라 얘기를 또 하고 있노"라고 이상민을 힐난했다. 김영철은 "확실히 애숙이 누나가 희철이를 더 좋아하는 거 같아"라고 말했다. 김애숙은 "티 나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희철아 물의 온도가 어떤지 체크해보는 게 나아"라며 깐족댔다. 이에 김희철은 직접 겨울 바다 온도를 체크했다. 이상민의 깐족을 지켜봤던 김애숙은 이상민의 등을 밀었다. 이어 김희철은 깐족대는 이상민을 붙잡고 같이 바다로 뛰어들었다. 이상민은 퍼를 입은 채 입수하게 돼 폭소를 유발했다.

이상민과 김희철은 김애숙표 게장 맛집에 방문했다. 김희철과 김영철은 이상민과 김애숙을 몰아갔다. 김영철은 "형이 내 매형되는 거 생각해봤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상민은 "누나는 왜 아무말 안 하세요?"라고 물었다. 김애숙은 "네가 찬성하면 나도 한번 생각해볼게"라고 너스레로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애숙은 "영철이 방송은 다시보기로 보고 희철이 꺼는 본방으로 봤다"고 밝혔다. 김영철은 "어쩐지 내 거 봤냐고 물어봤는데 답이 없는 거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상민은 "같은 방송 시간 때 저도 나왔는데"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애숙은 "아마 봤을 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상민은 과거 SM 앞에 자신의 건물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김애숙은 "슬픈 얘기네. 그럼 지금 얼마 있는데?"라고 물었다. 이를 본 김영철은 "누나 채권자야? 왜 그러는데?"라고 핀잔을 줬다. 이에 김애숙은 "빚이 얼마인줄 알아야 내가 어떻게든 해볼 거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어 개그맨 누나임을 증명했다.

한편, '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