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668 0032020011957586668 05 0506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7056000 1579444176000 조규성 김학범호 2001200931

오세훈 '장군'에 조규성 요르단전 선제골 '멍군'…김학범 방긋

글자크기
연합뉴스

선제골 넣은 조규성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0.1.19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오세훈(상주)이 멀티골을 쏘자 조규성(안양)이 요르단전 선제골로 '멍군'을 외쳤다.

조규성은 19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전반 16분 선제골을 터뜨려 김학범호의 2-1 승리에 징검다리를 놨다.

'원톱'은 김학범호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자리다. 조별리그 1, 3차전에서는 오세훈이 2차전에서는 조규성이 번갈아 이 자리에 섰다.

연합뉴스

이동준-조규성 합작 선제골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조규성이 이동준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20.1.19 uwg806@yna.co.kr



오세훈이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멀티골을 쏜 터라 김학범 감독이 요르단전에는 오세훈을 원톱으로 내세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하지만 김 감독의 선택은 조규성이었다. 오세훈의 파워와 높이보다는 조규성의 활동량과 위치선정 능력이 요르단 격파에 효과적일 것이라는 계산이었다.

조규성은 김 감독의 믿음에 골로 보답했다.

전반 16분 김대원이 문전으로 공을 띄워주자 정태욱이 골대 오른쪽에 있던 이동준을 향해 헤딩 패스를 건넸다.

이동준이 공에 머리를 갖다 댔지만 골키퍼와 경합 중이어서 부정확했다. 한 번 더 뜬 공은 어느새 골대 정면에 자리 잡은 조규성에게 향했다.

조규성은 훌쩍 뛰어올라 헤더로 골을 넣었다. 요르단의 와드 헬랄 알바리가 몸으로 부딪쳐 왔지만, 조규성은 흔들리지 않고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조규성의 위치선정 능력과 집중력이 빛난 골이었다.

중국과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오세훈이 득점하지 못한 가운데 이란과 2차전에서는 조규성이 먼저 골맛을 봤다.

절치부심한 오세훈이 우즈베크와 3차전에서 2골을 넣자 조규성이 요르단전 선제골로 화답했다.

김 감독은 1-1로 팽팽하던 경기 막판 오세훈을 교체 투입해 이번 대회 처음으로 두 선수를 동시 가동했다.

연합뉴스

포즈 취하는 조규성과 오세훈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8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탐마삿 대학교 운동장에서 진행된 한국 U-23 축구 대표팀 훈련에서 조규성과 오세훈이 인터뷰 전 취재진의 요청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18 uwg806@yna.co.kr



이번 대회에서처럼 스트라이커 자리에서 두 명의 선수가 대회 중반을 넘어서도록 출전 시간을 나눠 가진 경우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

게다가 조규성과 오세훈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득점까지 비슷한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다. 대회가 끝날 때까지 번갈아 가며 '장군'과 '멍군'을 외칠 기세다.

김학범호는 22일 호주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호주를 누르면 1988년 서울 올림픽부터 9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 짓는다.

김 감독의 행복한 고민은 명운을 가를 4강전까지 이어지게 됐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