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030 0372020011957586030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0863000 1579430867000 복면가왕 쥐돌이 더넛츠 정이한 2001200831 related

[종합] '복면가왕' 찬미X정이한X김영민X지후 정체 공개... 낭랑18세 '3연승' 가왕 자리 지켰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이영원 기자]낭랑18세가 또 한 번 가왕 타이틀을 지켰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는 지난주 방송에 이어 119대 가왕전이 펼쳐졌다.

2라운드 첫 대결의 주인공은 호떡과 탑골공원이었다. 수지의 '홀리데이'를 부른 호떡은 트렌디한 음색으로 무대를 아름답게 꾸몄다. 탑골공원은 이주원의 '아껴둔 사랑을 위해'로 탑골 감성을 제대로 소환했다. 윤상은 탑골공원에게 감성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다고 평가했고, 유영석은 호떡에게 듣기 좋은 노래였다고 칭찬했다.

승리는 탑골공원에게 돌아갔다. 여자친구 소원, 레인보우 재경 등으로 의심받았던 호떡은 AOA 찬미로 밝혀졌다. 찬미는 "처음에는 섭외가 의문이었는데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어 나왔다. 셀럽파이브 언니들처럼 오래 즐겁게 활동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이어 두 번째 대결에서는 심마니와 쥐돌이가 맞붙었다. 심마니는 성시경의 '넌 감동이었어'를 불렀다. 신봉선은 그를 두고 "음색 깡패다. 성시경의 노래를 소화하기 쉽지 않은데 소화했다"고 평가했다. 임정희의 '시계 태엽'을 선곡한 쥐돌이는 소울풀한 목소리로 감동적인 무대를 꾸몄다. 이채영은 심마니를 아메리카노에, 쥐돌이를 핫초코에 비유하며 공감을 샀다.

심마니는 쥐돌이를 단 5표로 이기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박빙 중의 박빙이었다. 쥐돌이는 더넛츠의 보컬 정이한이었다. 연예인판정단은 그에게 "숨어 있던 진주의 반짝임을 확인한 것 같다"며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했다.

3라운드 준결승에서 탑골공원은 이적의 'Rain'을 선곡, 허스키하고 멋진 목소리로 깊이 있는 공연을 꾸몄다. 이에 맞서 심마니는 시아준수의 '사랑은 눈꽃처럼'을 절절하게 부르며 시청자의 마음을 공략했다.

가왕 낭랑18세는 "두 분의 노래를 들으면 떠나갔던 여자도 돌아올 것 같다. 애처롭고 감동적이었다"고 감탄했다. 막강한 두 참가자 중 승자는 심마니가 되었다. 탑골공원은 태사자 김영민이었다. 이채영은 "태사자의 팬이었다. 태사자 안무만 완벽히 소화하는 모습을 보고 알아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영민은 시청자들을 위해 태사자의 노래를 공연했고, 현재는 배우 준비 중이라는 근황을 알렸다.

이후 119대 가왕전이 펼쳐졌다. 가왕 낭랑18세는 넥스트의 'Here, I stand for you'를 통해 무대를 완벽히 장악하며 가왕의 내공을 드러냈다. 그의 노래에 감동받은 이윤석은 눈물을 비치기도 했다.

낭랑18세는 119대 가왕에 등극하며 3연승에 성공했다. 심마니는 아이돌 밴드 아이즈의 보컬 지후였다.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m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