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5941 0962020011957585941 05 0506001 6.0.2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0291000 1579430295000 조규성 선제골 전반 2001200831

김학범호 환상 세트피스골, 조규성 선제골로 1-0 리드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김학범호가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리드를 잡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오후 7시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전반 16분 조규성의 선제골로 1-0 앞서가고 있다.

선제골을 세트피스를 통해 나왔다. 이동준이 날카로운 돌파를 시도하다 반칙을 당해 골대로부터 약 30미터 떨어진 지점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김진규는 롱볼 처리를 하는 척을 하면서 짧은 패스로 중앙에 대기하던 김대원에게 연결했다. 김대원은 절묘한 로빙 패스로 페널티박스 안 정태욱에게 패스했고, 정태욱은 중앙을 보고 정확하게 헤더를 시도했다. 공은 이동준을 지나 조규성에게 향했고, 조규성은 골키퍼가 나온 틈을 타 여유롭게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빠른 시간에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한국은 수월하게 경기를 끌고갈 수 있게 됐다. 요르단은 수비적인 스리백으로 경기를 운영했지만 한국에 일격을 맞으면서 수비에만 집중할 수 없게 됐다. 한국에는 이동준과 김대원 등 발 빠른 선수들이 있어 역습으로 추가골을 노릴 수 있을 전망이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