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2759 1022020011957582759 05 0506003 6.0.2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8895000 1579419006000 홀란드 데뷔전 해트트릭 2001200001

[스포터 리뷰] '거품 논란 종결' 홀란드, '데뷔전 해트트릭'으로 구세주 되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그에게 필요한 시간은 단 23분이었다. 1-3으로 패색이 짙던 도르트문트에 구세주처럼 투입 된 엘링 홀란드는 해트트릭을 폭발시키며 팀의 5-3 대역전승을 안겼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18일 오후 11시 30분(한국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아우크스부르크에 위치한 WWK 아레나에서 열린 FC 아우크스부르크와의 '2019-20 시즌 분데스리가' 18라운드에서 5-3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 경기결과로 도르트문트는 승점 3점을 추가해 33점으로, 4위에 랭크되며 우승에 대한 꿈을 이어가게 됐다.

​[선발명단] 벤치에서 시작한 엘링 홀란드

도르트문트(3-4-3) : 뷔어키(GK) - 아칸지, 훔멜스, 피슈첵 - 게레이루, 브란트, 비첼, 하키미 - 산초, 로이스, 아자르

# 실패한 가짜 9번 로이스, 결국 흐름은 아우크스부르크로

원톱 자리에는 엘링 홀란드도, 파코 알카세르도 아닌 팀 내 에이스 마르코 로이스였다. 도르트문트는 로이스에게 가짜 9번의 임무를 부여한 채 제이든 산초와 토르강 아자르를 중심으로 공격에 임했다. 초반 결정적 기회를 잡았던 로이스와 산초는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이며 일찌감치 쉽게 갈 수 있던 경기를 어렵게 만들었다. 특히 골문 앞에서의 날카로움으로 해결사 본능을 보여줬던 로이스는 계속해서 완벽한 기회들을 놓쳤다.

결국 포문을 먼저 연 쪽은 아우크스부르크였다. 아자르의 백패스를 가로챈 루벤 바르가스가 왼쪽 측면 돌파 후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플로리안 니더레흐너가 슬라이딩 슈팅을 하여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이윽고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재정비가 되기도 전, 마르코 리흐터가 깜짝 중거리포를 성공시키며 2-0으로 스코어를 벌린 아우크스부르크였다.

하지만 도르트문트는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후반 4분, 아자르의 패스를 받은 율리안 브란트가 환상적인 발재간으로 수비를 재치고 강력한 슈팅으로 만회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6분 만에 다시 한 번 니더레흐너가 필립 막스의 낮고 빠른 크로스를 슬라이딩 슈팅을 하며 2골 차로 벌리는데 성공했다. 결국 위기감을 느낀 도르트문트 벤치는 루카스 피스첵을 빼고 홀란드를 투입시켰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원샷 원킬' 홀란드, 183초 만에 가치를 증명하다

'거품 논란'에 휩싸이며 실력에 의심을 받았던 홀란드는 교체투입 3분 만에 자신이 왜 유럽에서 가장 핫한 영건인지 증명했다. 로이스와 투톱 위치로 들어간 홀란드는 산초의 침투 패스를 어려운 각도에서 다이렉트 슈팅으로 만들어냈고 이는 골대를 맞고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이적 후 첫 슈팅이 데뷔 골이 된 셈이다. 홀란드의 득점 후 분위기를 탄 도르트문트는 2분 뒤 롱패스를 받은 산초가 골키퍼까지 제치며 득점에 성공했고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윽고 역전골까지 터뜨리며 도르트문트의 홈구장을 들썩거리게 했다. 악셀 비첼의 롱패스를 받은 아자르는 골키퍼까지 침착하게 제치고선 홀란드에게 분데스리가 데뷔전 선물을 주는 듯 패스를 내주었고 홀란드는 발만 갖다 대며 자신의 2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결국 이에 만족하지 않고 9분 뒤 빠른 스피드로 침투 뒤 침착한 마무리로 해트트릭까지 완성시키며 23분 만에 3골을 집어넣는 미친 퍼포먼스를 보였다.

# 역대급 임팩트, 기록을 써내려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서운 건 이날 신예 괴물 공격수의 나이는 단 19세 5개월 28일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이 날 그가 기록한 해트트릭은 1965년 프랑크푸르트 발터 베흐톨드(만 18세 3개월 26일) 이후 분데스리가 역대 2번째 최연소 해트트릭이었다.

그리고 도르트문트 소속으로는 2013/2014시즌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 이후 두 번째로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해트트릭을 한 선수로 기록됐다.

이날 경기서 단 세 번의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홀란드는 '원샷 원킬'의 모습을 보여주며 원톱 공석의 자리를 완벽하게 매꾸는데 성공했다. 이제 도르트문트는 엄청난 피지컬을 보유한 홀란드를 이용한 공격 루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 1기' 박지원

사진=게티이미지, 스포라이브 데이터센터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