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634 0962020011957576634 05 0507001 6.0.27-RELEASE 96 스포츠서울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79393274000 1579393276000 보스턴 마르티네스 사인훔치기 2001191532

보스턴 마르티네스의 결백주장 "사인훔치기는 없었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ESPN 캡쳐


[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미국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의 J.D. 마르티네스(33)가 사인훔치기에 대한 결백을 주장했다.

ESPN은 19일(한국시간) 팬페스트에 참가한 마르티네스가 사인훔치기에 대해 보인 반응을 전했다. ESPN에 따르면 마르티네스는 “ML사무국의 조사가 끝나서 흥분된다. 그들은 여기에는 아무것도 없다는 걸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ML사무국은 2018시즌 보스턴의 사인훔치기에 대해 조사중이지만 결백하다는 주장이다.

보스턴 구단은 지난 15일 알렉스 코라 감독을 해고했다. 코라 전 감독은 지난 2017년 휴스턴의 벤치 코치로 있으며 사인 훔치기를 주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ML사무국은 2017년 휴스턴이 사인훔치기를 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휴스턴 구단은 둘을 곧장 해고했다.

2018년 보스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중심역할을 맡았던 마르티네스는 “나도 여기에 있었고, 똑바로 봤다. 모든 이들이 2016년과 2017년을 잊은 것 같다. 그때에도 보스턴은 정말로 좋은 팀이었다. 조사와 관련해서 말할 수는 없지만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kenn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