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5514 0372020011457495514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004455000 1579004466000 related

'날아라 슛돌이' 핸들링 자진신고→한손 스로인에 폭소 "배워나가면 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슛돌이들이 귀여운 실수를 보여줬다.

14일 방송된 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는 7기 슛돌이들의 평가전 전·후반 경기가 공개됐다. 2 대 2 동점의 상황, 슛돌이들은 공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여주며 고군분투했다.

이날 남은 전반전 경기에서 춘천 스포츠클럽이 먼저 골을 넣었다. 그리고 슛돌이들은 공만 보는 바람에 같은 팀끼리도 공을 가지고 싸우는 모습을 보여줬는데. 이에 이병진은 "슛돌이 초기에 볼 수 있는 장면."이라고 평가했다.

춘천 스포츠클럽은 다시 한번 골대를 흔들었다. 춘천 스포츠클럽의 김도진 선수가 4골째를 기록한 것. 이에 이동국과 김종국, 양세찬은 "스로인에서 쟤네가 골을 넣는 확률이 높다."라고 춘천 스포츠클럽의 경기력을 분석했다. 이후로도 골키퍼 우종이 다리 사이로 들어간 공을 놓치며 실점했다. 박문성은 "골키퍼를 처음한다고 한다. 이해해야 한다."라고 우종을 감쌌다. 또한 경주는 코너킥의 상황, 스로인을 시도하는 허술함도 보여줬다.

스포츠클럽이 또 한 번 골을 넣으며 6 대 2의 상황, 전반전이 종료됐다. 이동국은 "스로인할 때 우리 선수들은 다 앞에 와 있다. 그럼 뒤에 38번 선수가 홀로 가있다. 잘 막아야 한다."라고 슛돌이들에게 지시내렸다.

이후 후반전이 시작되고, 춘천 스포츠클럽은 압박 수비를 보여줬다. 하지만 정원은 능수능란한 스킬을 보여주며 수비를 뚫고 골을 몰고가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아쉽게 노골이었으나 코치진들과 이동국은 정원을 칭찬했다. 박문성 역시 "발바닥은 브라질 선수들이 많이 쓴다. 테크닉이 있다는 말."이라고 구체적으로 칭찬했다. 서진 역시 템포만 빨라지면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였다.

이동국은 "이 쿼터는 무실점만 해도 (좋은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동국과 코치진들은 부쩍 지쳐보이는 슛돌이들은 "수비하라"며 다독였는데. 이때 지원이 벼락같은 중거리 슛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동국은 "소름이 끼친다."라고 기뻐했고, 박문성은 지원의 가능성을 좋게 평가했다. 지원의 골 이후 슛돌이들의 집중력과 사기는 한층 올라갔다. 이후 정원은 다시 한번 폭풍 드리블을 선보였지만, 춘천 스포츠클럽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날 정원은 한손 스로인을 보여줘 눈길을 끌기도. 이병진은 "배워나가면 된다. 한번 틀린건 다신 안 틀린다."라고 웃어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