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5470 0022020011457485470 05 0507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78979881000 1578979903000

'사인 훔치기' 휴스턴 감독·단장 중징계...선수들은?

글자크기
2017년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챔피언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사인 훔치기'에 대해 중징계를 받았다. 우승 트로피를 빼앗기지 않았지만 책임자들이 엄벌을 받는 등 챔피언의 명예가 땅에 떨어졌다.

중앙일보

14일 휴스턴 구단에 중징계를 내린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 그러나 선수들에 대한 징계는 내리지 않았다. 사진은 지난해 말 열린 윈터미팅에서 맨프레드 커미셔너가 연설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LB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각) '사인 훔치기'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와 관련한 징계 내용을 공개했다. 제프 르나우 단장과 A J 힌치 감독에게 1년 자격정지를 내렸다. 휴스턴 구단은 곧바로 이들을 해고했다. 아울러 휴스턴 구단은 2020∼2021년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권을 박탈당했다. 또 MLB 사무국이 내릴 수 있는 최고 벌금 500만 달러(57억원)도 부과됐다.

롭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휴스턴 구단의 사인 훔치기가 실제 경기에 영향을 미쳤는지 판단하긴 불가능하지만 그런 행동이 야기한 인식이 경기에는 상당한 해를 끼친다"고 징계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2개월 동안 이 스캔들을 조사한 MLB 사무국은 2017년 휴스턴 벤치코치였던 알렉스 코라(현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와 선수들이 사인을 훔치기 시작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번 징계에는 코라가 포함되지 않았지만, 추후 중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코라가 보스턴 사령탑에 오른 직후 보스턴은 2018년 월드시리즈 챔피언에 올랐다. 보스턴 역시 리플레이 화면을 이용해 상대 사인을 훔쳤던 것으로 알려져 MLB 사무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중앙일보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를 주도한 뒤 보스턴 감독이 된 알렉스 코라.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 파이어스 등 전 휴스턴 선수들의 폭로에 따르면, 휴스턴은 외야 가운데 펜스 쪽에 비디오카메라를 설치해 상대 사인을 간파했다. 이 정보를 더그아웃에서 받아 타석에 선 타자에게 소리(쓰레기통을 두들기거나 휘파람을 부는 등)로 상대 투수의 구종을 알려줬다는 것이다.

사인을 훔치고 이를 경기에 적용한 선수들은 징계를 받지 않았다. MLB 사무국은 "선수들의 '사인 훔치기' 가담을 개인별로 명확하게 따질 수 없다"고 설명했다. 결국 감독과 단장이 선수들의 부정을 알고도 방치했다는 관리 책임을 진 것이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