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0932 1022019121656930932 05 0506003 6.0.22-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86738000 1576486814000

에버턴 감독, 킨 교체투입→다시 교체 이유 설명 "시간 끌어야 했어"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에버턴의 던컨 퍼거슨 감독 대행이 교체 투입한 모이스 킨을 다시 교체한 것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에서 에버턴과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맨유는 리그 6경기 무패(3승 3무)를 이어갔지만 리그 3연승은 실패했다.

에버턴은 이날 강한 수비를 보여주며 무승부를 지켜냈다. 에버턴은 전반 36분 맨유 수비수 빅토르 린델로프의 자책골을 유도하면서 앞서 갔지만 후반 32분 메이슨 그린우드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그러나 역전골을 허용하지 않으며 올드 트래포드 원정을 무승부로 마쳤다.

이날 경기에서 모이스 킨의 교체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모이스 킨은 후반 25분 교체 투입되며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후반 44분 니아세와 다시 한 번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교체 투입된 선수가 다시 교체 당하는 것은 선수에게 굴욕적인 처사이기에 킨의 경기력에 불만을 품은 퍼거슨 감독대행이 교체로 굴욕을 줬다는 주장이 잇따랐다.

그러나 퍼거슨 감독대행은 그저 수비를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퍼거슨은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킨의 경기력 때문에 교체한 것이 아니다. 교체를 통해 시간을 보내는 것이 필요했다. 모이스 킨에게 굴욕을 주기 위함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