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549 0032019121556897549 05 0507003 6.0.22-RELEASE 3 연합뉴스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76366230000 1576366236000

토론토도 후보?…"토론토, 매우 진지하게 류현진 영입 추진"

글자크기

투수진 전력 보강 원하는 토론토, 류현진에 관심 보여

연합뉴스

자유계약선수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적극적인 러브콜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15일(한국시간) "토론토는 매우 진지하게 류현진을 바라보고 있다"며 "토론토는 최근 우완 투수 태너 로어크와 계약했지만, 여전히 투수진 전력 보강을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헤이먼 기자는 알려진 대로, 원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미네소타 트윈스도 류현진 영입전을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MLB닷컴, ESPN 등 현지 매체들은 같은 날 헤이먼 기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글을 인용해 토론토가 류현진에게 관심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토론토의 구애는 꽤 적극적이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최근 수일 사이 토론토가 스토브리그 목표를 류현진 영입에 두고 있다고 줄줄이 알렸다.

그러나 류현진의 반응은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넘보기 힘든 전력인 데다 지명타자 제도로 완급조절을 하기 힘든 아메리칸리그에 속해있다.

류현진은 2019시즌 포스트시즌을 마친 뒤 '팀 전력이 향후 행선지 결정에 중요한 요소인가'라는 질문에 "모든 선수가 고려하는 부분일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