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173 0292019121556897173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60320000 1576360408000 related

'불후의 명곡'포레스텔라, 최다 우승 정동하도 제친 막강 존재감[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가 막강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기대 이상의 무대들로 왕중왕전 우승을 차지하며 저력을 입증한 이들이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2019 왕중왕전’으로 진행됐다. 이날 포레스텔라는 ‘불후의 명곡’ 최다 우승자인 정동하를 제치고 왕중왕전 1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4연승을 달성하며 마지막 우승 트로피를 받게된 포레스텔라다.

‘2019 왕중왕전’ 1부에서는 홍경민과 박서진, 이창민, 정유지, 허각, 정동하, 포레스텔라의 무대가 펼쳐졌다. 가수 김종서가 정동하의 무대에 깜짝 등장하는가 하면, 이창민은 뮤지컬 ‘레베카’ 배우와 무대를 함께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OSEN

포레스텔라의 무대는 기대를 뛰어 넘는 풍성함과 화려함으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포레스텔라는 다른 출연자들 사이에서 ‘끝판왕’이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완성도 있는 무대를 만들었다. 이날 이들은 가수 신승훈의 ‘전설 속의 누군가처럼’을 불렀다. 네 사람의 화음은 물론 마치 영화 ‘라이온킹’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정도로 자연과도 어울리는 매력적인 무대였다.

포레스텔라의 무대에 MC 김태우는 “이름에 가장 걸맞는 무대였다.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또 정동하는 “점점 수준이 높아지는 것 같다. ‘진짜 저 정도는 해야하는 구나. 정말 대단한 무대라고 생각했다”라고 극찬했다.

그만큼 포레스텔라의 무대는 다른 출연자들에게도 관객들에게도 큰 매력과 감동으로 다가왔다. ‘ 불후의 명곡’ 최다 트로피를 보유하고 있는 정동하를 제친 저력이다. 포레스텔라 멤버들의 완벽한 하모니로 거머쥔 왕중왕전 우승이다. /seon@osen.co.kr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