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935 1022019121556896935 05 0506001 6.0.22-RELEASE 102 인터풋볼 47077165 false true true false 1576356616000 1576356728000

[동아시안컵 프리뷰] 중국 '소림축구' 방불...'부상 속출' 벤투호도 경계할 일전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부산] 신명기 기자= 벤투호가 동아시안컵 두 번째 경기에서 중국을 만난다. 이미 김승대-김문환을 부상으로 잃은 A대표팀은 일본전을 통해 거친 플레이를 마다하지 않은 중국전을 앞두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중국은 날아차기를 하는 등 '소림축구'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차전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최약체'인 홍콩에 2-0으로 승리했다. 경기력이나 결과가 썩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홈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경기에서 첫 승을 거뒀다는 것에 의미를 뒀다. 그동안 비판의 중심에 섰던 황인범과 나상호가 나란히 골 맛을 보는 등 좋은 활약을 펼치며 반전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긍정적인 소식도 있었다.

이번에 상대할 중국은 대회 첫 경기에서 일본에 1-2로 패했다. 우 레이 등 여러 주축 선수들이 빠진 가운데 첫 경기 결과는 좋지 않았다. 그럼에도 중국은 일본전 플레이에 대한 문제로 큰 관심을 받았다.

중국이 관심을 받은 이유는 경기력이나 결과에 대한 부분보다는 상당히 거친 플레이를 했기 때문이었다. 가장 대표적인 장면은 전반 30분 나왔다. 장 지펑이 다리를 높게 들어 헤딩을 시도하던 하시오카의 머리를 걷어차는 듯한 플레이를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에도 마찬가지였다. 후반 33분 중국의 오른쪽 풀백인 밍 티안이 엔도를 향해 강한 태클을 하는 장면이 나왔다. 공은 건드리지 못했고 다리만 강하게 가격하면서 경고를 받았다. 사실 두 장면 모두에서 레드 카드가 나왔어도 볼멘소리를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

중국이 과격한 플레이를 하면서 빈축을 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동안 A매치와 중국 슈퍼리그,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중국 팀으로부터 자주 볼 수 있던 플레이였다.

아무래도 그런 중국과 경기를 하게 되는 벤투호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이미 벤투호는 홍콩전 도중 김승대가 부상을 입어 이탈했고 중국전을 앞두고는 김문환을 떠나 보낸 상황이다. 그런 상황에서 '소림축구'를 방불케 하는 중국 선수들의 플레이를 감수하면서 경기를 치러야 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A대표팀 선수들은 중국전 대비 훈련을 통해 이를 최대한 방지하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빠른 패스와 판단, 움직임을 통해 상대에게 최대한 거친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여지를 주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었다.

최대한 많은 선수들을 테스트하고 좋은 결과를 챙기겠다는 벤투 감독의 구상을 생각한다면 더 이상의 부상은 곤란하다. 더구나 결과가 중요한 일본전을 앞두고 추가 이탈자를 만들 수는 없다. 첫 경기에서 아주 만족할 만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한 상황에서 중국전이 부담스러운 이유다.

사진= 게티이미지,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