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9594 0972019121456889594 06 0602001 6.0.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49970000 1576250166000 related

박정민, 박지선 '펭수' 선물에 화색 "힐링 처음 깨달아"(나혼산) [텔리뷰]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박정민 박지선 펭수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나 혼자 산다' 박정민이 박지선이 갖고 온 펭수의 사진에 환한 웃음을 보였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배우 박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지선이 박정민의 집을 찾아왔다. 두 사람의 인연에 많은 이들이 호기심을 보였다.

박정민은 박지선에 대해 "제가 굉장히 좋아하는 누나다. 영화 행사장에서 누나가 사회를 많이 보다 보니까 친해졌다"며 "얼마 전 제 팬미팅도 누나가 사회를 봐줬다. 제가 고마워하는 누나"라고 소개했다.

특히 박정민은 박지선이 든 쇼핑백을 본 뒤 "주세요"라며 웃어 보였다. 그의 무채색 하루 중 처음 보는 웃는 얼굴이었다. 그 이유는 바로 펭수였다. 실제로 박정민은 앞서 매 인터뷰에서 펭수의 팬임을 밝힌 바 있다.

박정민은 "펭수의 말들이 제게 굉장히 필요한 것들이다. 힘내라는 말 대신 사랑한다고 하고 싶다고 하더라. 그때 울컥했다. 힐링이란 걸 받아본 적이 별로 없는 것 같다. 그런데 펭수를 만나면서 이런 게 힐링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박지선이 들고 온 건 펭수의 화보가 담긴 잡지였다. 하지만 박정민을 위한 선물이 아니었다. 박지선은 "이건 내가 자랑하려고 갖고 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지선은 펭수 표지의 대학 잡지를 꺼내 들었다. 그는 "졸업 13년 만에 대학가를 서성거렸다"며 "이건 널 위한 것"이라고 했다.

또 박지선은 펭수 명함을 선물했다. 그는 "정민아 누나야"라고 기세등등했다. 박정민은 "저건 정말 진짜인 게, 펭수를 직접 만나야만 받을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