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8834 1112019121356878834 06 0603001 6.0.22-RELEASE 111 서울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6210267000 1576210271000 related

'성폭행 피소' 김건모 콘서트도 올스톱, 활동 '빨간불' 켜졌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가수 김건모가 전국투어 콘서트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김건모 공연의 제작사 아이스타미디어는 13일 블로그를 통해 “최근 발생한 아티스트 측 이슈로 인해 12월 24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예정돼 있던 (김건모) 전국투어 일정 전체를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이스타 측은 모든 예매자에게 취소수수료를 비롯해 결제 금액 전액을 환불하겠다고 전했다.

김건모는 2016년 11월 데뷔 25주년 기념 미니앨범 ‘50’을 발표한 이후 전국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이달 24일에는 부산, 이어 내년 2월까지 광주·의정부·수원·대구·서울 등에서 공연을 이어갈 계획이었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직후인 지난 7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5주년 전국투어 인천 피날레 공연은 예정대로 소화했으나 180분 예정된 공연을 30분 단축했다는 불만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되기도 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6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김건모가 2016년 유흥업소 종업원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A씨를 대리해 9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러나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한 김건모는 13일 A씨를 무고 등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맞고소하하면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