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9429 0772019121256859429 06 0601001 6.0.22-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30822000 1576130862000 related

‘간택’ 김민규 “진세연, 내 ‘꿀 눈빛’에 엄지 척”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배우 김민규가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민규가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의 상대역인 진세연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간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정민 감독과 배우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이 참석했다.

김민규는 머리에 총을 맞고 기적적으로 살아난 뒤 예지몽을 꾸게 되는 조선의 왕 이경 역을 맡았다. 김민규는 “그동안 주로 철부지 캐릭터, 밝은 면모를 보여주는 캐릭터를 많이 했는데 이경은 이성적이고 단단한 모습이 보이는 캐릭터”라며 “왕이지만 ‘내가 왕이 맞나’는 열등감을 갖고 있다가 사랑하는 여인을 만나 점점 성장해나간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사극 첫 도전인 그는 “사극 톤을 많이 연구했다. 그리고 회차가 뒤로 갈수록 진정한 왕, 그리고 남자가 돼가는 모습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장영실’에서 신숙주 역으로 짧게 출연한 그는 제대로 사극을 하는 건 처음이다. 김민규는 “사극을 좋아했다”면서 “평상시 말투까지 사극톤으로 뜯어고치면서 많이 노력했다. 진정한 왕, 그리고 남자로 변해가는 모습에서도 톤의 변화를 줘야했기에 그 부분을 많이 연습했다”고 털어놓았다.

김민규는 진세연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그는 “진세연이 현장에서 내게 항상 ‘꿀꿀꿀’이라고 하는데 눈에서 꿀 떨어지게, 벌꿀이 꼬이는 눈빛을 하라는 의미에서다. 극 중 이경이 한 여자를 10년 넘게 그리워한 인물인 만큼 (상대배우인) 세연 씨에게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촬영이 끝나면 세연 씨가 ‘굿’ ‘꿀 떨어졌다’고 말해주고 ‘엄지 척’ 해주면서 응원해준다”고 고마워했다.

간택’은 국혼 행렬을 급습한 괴한들로 인해 중전이 사망하면서 다시 시작되는 간택을 두고 치열한 권력 다툼을 벌이는 이들의 이야기. 오는 14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