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0555 0562019121256850555 06 0602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15215000 1576115228000 related

박정아 해명 "임신 7개월에 성형설 불거져…16㎏ 찐 것일 뿐"

글자크기
세계일보

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박정아(사진)가 임신 중 불거졌던 성형설을 해명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정아는 “출산 후 산후조리원에서 사진을 찍어 올렸더니 뜬금없이 성형설이 불거졌다”고 운을 뗐다.

세계일보

그는 성형설에 휩싸였던 사진을 공개, “임신 7개월쯤에 찍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MC들은 “사진만 보면 전혀 박정아씨인 지 모를 정도”라고 말했다.

이에 박정아는 “결혼 후 인상도 변했다”면서 “임신하고 살이 16㎏ 쪘다”고 밝혔다.

이어 “출산 후 후유증까지 겹쳐서 얼굴이 변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진을 올렸는데 원래 댓글이 적은 편인데, 댓글이 천 몇 개가 달리더라”며 당시 당황스러웠던 심정을 고백했다.

세계일보

박정아는 “아기를 낳으면 약도 조심히 먹어야 하고, 모유 수유도 해야 하고 엄마로서 신경 쓸 부분이 많은데 갑자기 성형설이 불거져 이 시대의 정신 나간 어머니상을 만든 느낌”이라며 울컥해 했다.

박정아는 “성형한 거 아니니까 오해 안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정아는 지난 2016년 프로골퍼 전상우와 결혼, 지난 3월 딸을 출산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