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856 0022019121156842856 05 0506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47077165 false true true false 1576074839000 1576113124000

첫 승 벤투, “정당한 승리지만, 전반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파울루 벤투 한국 감독.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첫 경기를 마친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1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가진 홍콩과의 남자부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상대 밀집 수비에 고전해 아쉬움이 남은 경기였다.

벤투 감독도 경기를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반적으로 경기를 지배했다. 정당한 승리라고 본다"라면서도 "하지만 전반전 경기력은 썩 좋지 않았다. 경기를 지배하고도 득점 기회를 많이 만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기는 예상대로 전개됐다. 내려서서 수비하는 팀에 대한 대처가 필요한데, 전반에는 잘 나오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이어 "후반에는 경기력이 좋아졌다. 볼 주고받는 속도가 빨라지고 공간 침투 움직임도 살아나며 잘 대처했다"며 전반전과 후반전 경기력을 비교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 추가 시간 황인범의 프리킥 골과 후반 나상호의 헤딩 추가 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벤투 감독은 황인범의 활약에 대해 "굉장히 돋보이는, 개성 있는 선수다"라며 "팀이 필요로 할 때 나타나야 할 곳에 나타났다. 역할을 다 했다"고 칭찬했다.

특히 수비로 전환할 때 "영리하게 경기했다"면서 "황인범이 이번 대회에 참가하게 된 것은 본인뿐 아니라 대표팀, 본인의 소속팀에도 모두에게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선 부상자도 나왔다. 김승대(전북)가 선발로 나섰다가 부상으로 조기 교체됐다. 들것에 실려 나간 김승대는 병원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벤투 감독은 "상태가 좋아 보이지 않는다. 부상 정도에 따라서 어쩌면 우리와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며 우려했다.

한국 대표팀은 15일 중국과 2차전을 치른다. 중국은 지난 10일 일본과의 첫 경기에서 발차기에 가까운 경기를 하는 등 거친 모습을 보였다. 일본에는 1-2로 패했다. 벤투 감독은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라 내다봤다. 그는 "최선을 다해 우리의 철학과 스타일대로 준비하겠다. 특히 오늘 전반전보다 나은 경기력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