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1685 0432019121156841685 05 0501001 6.0.22-RELEASE 43 SBS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6065353000 1576065368000

베트남 전역 뒤흔든 '박항서 매직'…60년 꿈 이뤘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우리나라가 이긴 거처럼 기분이 좋은 베트남 축구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랐습니다. 베트남 전역이 또 한 번 들썩였고 선수들은 태극기를 흔들면서 박항서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먼저 주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와 결승전에서 한 수 위의 기량을 선보였습니다.

전반 39분 185cm 장신 수비수 도안 반 하우의 헤딩골로 기선을 잡은 뒤 후반에 2골을 몰아쳐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후반 14분 도흥중이 달려들며 추가 골을 뽑았고 후반 28분 선제골의 주인공 도안 반 하우가 또 1골을 더 보탰습니다.

열정적으로 지휘하던 박항서 감독은 후반 32분 주심의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곧바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습니다.

박 감독이 관중석으로 올라오자 팬들은 박항서를 연호했고,

[박항서! 박항서!]

베트남의 3대 0 승리가 확정되자 박 감독은 관중석을 향해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를 흔들며 환호에 답했습니다.

선수들은 태극기를 흔들고 박 감독을 헹가래 쳐주며 기쁨을 만끽했고 박 감독은 선수 한 명 한 명 따뜻하게 안아주며 감격을 나눴습니다.

베트남은 1959년 남베트남의 우승 이후 60년 만에 통일 베트남으로는 처음으로 동남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랐습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금메달의 비결은 무엇인가요?) 베트남 정신입니다. 조국에 승리를 바치는 게 최대 과제라고 얘기했습니다. 우리 선수들이 완벽하게 해 줬습니다.]

베트남 전역은 '박항서 매직'에 열광했습니다.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태극기와 베트남 국기를 흔들며 축제의 밤을 보냈습니다.

(영상편집 : 우기정)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주영민 기자(naga@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2019 올해의 인물] 독자 여러분이 직접 뽑아주세요. 투표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