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9803 1132019121156829803 05 0501001 6.0.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0090000 1576040128000

류현진 "스트라스버그 부러워… 1억달러 이야기, 나도 듣고 싶어"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32)이 FA 거취를 두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2019 동아스포츠대상'에서 특별상을 수상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LA 다저스에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 2019 MLB 올스타전 선발투수로 오르기도 했으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시상식이 끝나고 취재진과 만난 류현진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모든 스포츠 선수들 앞에서 이런 상을 받아 영광이다. 내년에 더 잘할 수 있게끔 열심히 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올 시즌 가장 힘든 시기를 묻는 질문에 '8월이었던 것 같다. 한 달 동안 무지막지하게 맞았다'고 웃으며 말했다.

2019시즌이 끝나고 류현진은 FA 자격을 취득했다. 현재 원소속팀 LA 다저스를 비롯해 미네소타 트윈스, 텍사스 레인저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등 많은 팀들이 류현진 영입에 관심을 표하고 있다.

특히 미국 언론들은 '류현진이 서부에 남고 싶어한다'는 기사를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류현진은 '여러 말만 나오고 있다. 아직 전해들은 건 없다'며 '(서부팀을 선호한다는) 이야기는 한 적이 없다. 스캇 보라스가 말했다시피 서울에선 다 먼 곳'이라고 모든 팀들과 협상을 할 뜻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에는 앤드루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이 류현진과 재계약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류현진은 '의사가 있으면 에이전트에 이야기를 할 것이다. 그에 대해 들은 바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지난 10일에는 월드시리즈 MVP인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7년간 2억4500만달러에 재계약을 맺었다.

류현진은 '기사로 봤다. 좋은 계약을 해서 잘 간 것 같다. 부럽다'며 '나도 (1억달러 계약을) 들어봤으면 좋겠다'고 웃어넘겼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쿠키뉴스 김찬홍 kch094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