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9229 0112019121156819229 05 0501001 6.0.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18351000 1576018445000

'황희찬 풀타임' 잘츠부르크, 리버풀에 패배…챔스 16강 좌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황희찬/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소'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리버풀을 넘지 못했다.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전 패배로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잘츠부르크는 11일(한국시간) 새벽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6차전 리버풀과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황희찬은 이날 4-4-2 포메이션의 최전방에 선발 출전, 90분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리버풀을 상대로 골을 터뜨리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두 팀은 경기 초반부터 치열하게 맞붙었다. 전반 1분 미나미노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저돌적인 침투로 기회를 노렸으나 반다이크가 몸을 던져 걷어냈다. 이어 전반 3분 만에 소보살라이, 음베푸가 연속으로 슈팅을 때려 리버풀의 골문을 위협했다. 리버풀은 전반 5분 살라의 슈팅이 나왔다. 후방의 롱패스를 받은 살라는 공을 잡아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황희찬은 전반 7분 찬스를 맞았다. 박스 안에서 미나미노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수비를 제치고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알리송이 막아냈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을 중심으로 계속 공격을 이어나갔다. 전반 21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받은 황희찬이 수비수 한 명을 앞에 두고 왼발 슈팅을 이어갔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이어 전반 24분에는 미나미노의 침투 패스를 받은 홀란드가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가 선방했다.

리버풀은 전반 29분 역습 상황에서 기회를 놓쳤다. 핸더슨이 전방의 케이타에게 패스, 이를 이어 받은 살라가 페널티 박스에서 좋은 기회를 맞았지만 마무리 슈팅이 부정확해 슛이 빗나갔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41분 역습상황에서 황희찬이 하프라인에서 볼을 키핑한 뒤 홀란드에 침투패스를 내줬고, 홀란드의 패스를 받은 미나미노가 왼발 슈팅을 선보였지만 벗어났다.

0-0으로 맞은 후반, 선제골은 리버풀에서 나왔다. 후반 12분 마네가 왼쪽 측면을 돌파해 올린 크로스를 케이타가 머리로 마무리하며 잘츠부르크의 골망을 흔들었다.

추가 골은 1분 뒤인 후반 13분 살라의 오른발이 만들어냈다.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 온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잘츠부르크 실수가 나왔고, 스탄코비치 골키퍼가 이를 처리하려고 나온 틈을 살라가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했다.

분위기를 내준 잘츠부르크는 후반 22분 역습 상황에서 최전방에서 공을 받은 황희찬이 오른발 중거리슛을 선보였지만, 알리송 베커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결국 0-2로 완패한 잘츠부르크는 승점 7을 유지, 조 3위로 UEFA 유로파리그(UEL)로 향하게 됐다. 리버풀은 승점 3을 추가해 승점 13으로 E조 1위를 확정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