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861 0232019121156818861 06 0602001 6.0.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16193000 1576019260000 related

'불타는 청춘' 유경아, 암 투병 고백 "성격 달라졌다…내일이 없다 생각"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배우 유경아.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유경아가 암 수술 이후 성격이 바뀌었다고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배우 유경아가 새 친구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경아는 2년 전 암 수술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암 투병 이후)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 12월이 되면 완치된 지 2년이다. 그 계기로 제가 정말 많이 바뀌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에는) 작은 것에도 붉으락푸르락 했었다. 하지만 이제 그런 게 없어지고 '10분 단위로 행복하자'는 생각을 한다. 그러면 일주일이 행복하고, 또 그러면 한 달이 행복해진다. 될 수 있으면 기쁘게 살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유경아는 "암이 심각했냐"는 구본승 질문에 "임파선 라인에 있어서 크기는 작지만 번질 수 있었다"고 답했다.


유경아는 "내일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이 시간을 즐기려면 그냥 푹 빠져들어야 한다. 그전엔 그걸 모르고 다른 쪽도 생각하고 그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재밌어하는 것, 좋아하는 것 하나는 해야 한다. 예전에는 안 샀던 거 이제는 그냥 구매한다. 내가 언제 죽을지 알고"라고 말하며 웃었다.


유경아는 "오늘이 내 마지막이고 제일 젊은 날이니까 입고 싶은 옷도 입는다. 남한테 피해를 주는 건 아니니까"라며 순간의 행복에 대해 말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