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033 1082019121056816033 06 0601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3205000 1575983210000 related

'유령을 잡아라' 김정영, 아들 김건우 앞에서 투신했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유령을 잡아라' 김정영이 난간에서 투신했다.

1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16화에서는 유령(문근영 분)이 김이준(김건우)과 마주했다.

이날 김이준은 자신을 체포하려는 유령을 향해 "내가 본 네 동생의 마지막을 이야기해주겠다. 목이 졸려서 숨도 쉬기 힘들었을 텐데 힘들어하길래 잠깐 숨을 쉬게 해줬더니 언니를 부르더라"라고 말해 그녀를 자극했다.

이어 김이준은 비명을 지르는 엄마 최경희(김정영)를 향해 "엄마는 항상 내 편이 아니냐. 어떻게 걔를 싸고도느냐. 어떻게 새롬이를 죽인 인간을"이라고 물었고, 최경희는 "엄마는 진짜 모른다. 이준아. 엄마 좀 믿어줘라"라고 뒷걸음질 쳤다.

이에 최경희는 "나는 지금껏 자식 잃어서 미쳐버린 불쌍한 내 아들을 지켜주는 거라 믿었는데 그게 아니었나 보다. 내 아들이 연쇄살인마라는 걸 인정하고 싶지 않아서. 인정할 수가 없어서 네 살인에 이유를 달아주고 방관했다"라며 "그런데 이제 정확히 알겠다. 너랑 나는 그냥 살인마일 뿐이다. 내 손으로 조금이라도 일찍 이 불행을 멈췄어야 했는데 다 이 엄마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그 순간 옥상에 도착한 고지석(김선호)은 난간에 서 있는 최경희를 향해 "최경희 씨 내려와라. 위험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경희는 "엄마 일은 죄송하다"라는 말과 함께 난간 밖으로 몸을 던졌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