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4686 0182019121056804686 06 0602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56204000 1575956287000 related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구원에 폭 안겼다?…안재현 질투 시작 [MK★TV컷]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와 안재현, 구원이 과감한 ’삼각 로맨스‘로 쫀득한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오는 1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 9-10회에서는 오연서(주서연 역), 안재현(이강우 역), 구원(이민혁 역) 세 사람의 깊어지는 삼각로맨스를 예고, 그들의 애정전선이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주 방송에서 앙숙 케미를 자랑하는 ’계약직 체육 교사‘ 주서연(오연서 분)과 ’재벌 3세 이사장‘ 이강우(안재현 분)는 사사건건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며 절대 섞이지 않을 것 같은 인상을 안겨 순탄치 않은 로맨스를 예감케 했다.

매일경제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와 안재현, 구원이 삼각로맨스를 선보인다. 사진=하자있는 인간들


반면 다정다감한 보건 교사 이민혁(구원 분)은 주서연이 지치고 힘들 때마다 온갖 달콤한 먹거리들로 유인해 ’삼각 로맨스‘의 본격 전개를 알렸다.

이런 가운데 얽히고설킨 애정전선을 예감케하는 세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민혁에게 폭 안겨있는 주서연, 질투하듯 매서운 눈빛으로 그들을 바라보는 이강우의 모습이 포착된 것. 특히 두 눈을 맞춘 채 가까운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주서연과 이민혁의 모습은 보기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는 상황.

뿐만 아니라 주서연과 이민혁을 바라보는 이강우의 눈빛에선 질투는 물론 복잡한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져 세 남녀에 닥친 상황을 궁금케 하고 있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