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9101 0372019120956789101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96502000 1575903001000 related

김응수 "펜션 영리목적 운영NO..어머니·배우들 위한 장소일뿐"(공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김응수/사진=헤럴드POP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김응수가 무허가 펜션 운영 보도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김응수는 9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내 해명도 듣지 않고 실제와는 다르게 보도가 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렇게 오보성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해 본 사실의 진상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고향 선배라고 같이 와서 살자고 한 후배가 모든 일을 해놓고 그것이 약점인지는 모르겠으나 그것을 빙자해 문제 제기하는 것은 매우 저급스러운 행동인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은 펜션을 영리목적으로 운영하지 않고 있다. 일반인을 상대로 임대를 해주고, 임대료를 받는 그런 체제로 운영하지 않고 있다"며 "어머니를 위해 집을 짓고 싶었고, 배우들의 모임 장소 내지는 연습 장소 공간이 없어서 애를 먹었던 기억이 많아서 누군가는 이런 장소를 제공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그 바람의 일환으로 건축을 한 거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응수는 위장매입에 대해 "본인은 주택을 지으려면 실제로 어업에 종사하는 주민이어야 하는 조항에 대해서는 실제로 잘 알지 못한다. 모든 알선 및 건축 과정에서 일어나는 모든 행정을 이번 문제를 삼은 후배가 알려주고 하라는 대로 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토지 매도 대리인 장난에 의해 전 마을의 구입 가격이 엄청나게 다운계약으로 조성됐다고 보여진다. 본인은 주택가격이 정상적으로 되기를 지금도 희망한다. 이렇게 된 것에 대해 지금도 매우 불만을 가지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회 정의 차원에서 바로 잡았으면 한다. 본인 주택 구입 관련 다운계약으로 된 것을 바로 잡는데 있어서 본인이 과태료 등을 납부하라고 하면 기꺼이 내겠다"고 다운계약 관련 입장을 털어놓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김응수는 "먼저 이런 문제로 번거롭게 문제를 제기한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송구스럽다"며 "이번 문제는 보령 펜션 단지로 와서 같이 살자고 안내를 했던 고향 후배가 선배의 일을 해주면서 같은 동네에 사는 사채업자의 코치를 받아서 나로부터 가져간 1억 1000만원을 변제치 않으려는 시도를 여러 방면으로 했던 것의 일환이다"고 알렸다.

아울러 "문제 제기자는 1억 1000만원을 가져간 사실과 각서를 본인 필체로 작성해준 것은 인정한다. 현재 민사 소송 중에 있으니 법원의 판결에 의해 분쟁을 처리하면 된다"며 "내가 배우이기 때문에 공무원은 아니지만 공적인 인물이다라는 것으로 문제 제기를 하면 내가 위 돈을 포기하고, 동 마을을 떠날 것이다라는 생각으로 수없이 괴롭히고 있다. 매우 불쾌한 입장에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김응수가 충청남도 보령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펜션이 보령시의 허가를 받지 않고 운영되는 불법 펜션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