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4648 1072019120856754648 05 0506003 6.0.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41600000 1575741610000

역시 손흥민은 공격적으로 뛰어야 한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역시 손흥민(토트넘)은 공격적으로 활용할 때 빛이 났다.

손흥민은 8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으로 5-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시즌 10호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공격진을 구성했다. 전반 5분 만에 케인을 골을 도우며 이날 활약을 예고했다.

손흥민은 전반 15분 두 번째 도움을 기록할 수 있었다. 수비수 2명을 앞에 둔 상태에서 뛰어들어가는 시소코를 놓치지 않고 패스했다. 시소코는 바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페널티박스에서 공을 잡아 그대로 돌파했다. 공을 잘 받을 위치에 동료가 없었기 때문에 단독 돌파를 시도했고 눈 깜짝할 사이에 상대 진영 페널티박스 안까지 돌파했다. 그동안 손흥민에게 달라붙은 번리 수비수들은 모두 돌파됐다.

손흥민은 골키퍼가 본인에게 붙기 전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올해의 골이라 봐도 무방할 정도로 최고의 골이었다.

손흥민은 앞서 치른 맨유전보다 공격에 집중했다. 맨유는 다니엘 제임스, 마커스 래시포드 등 발빠른 공격수들이 많기 때문에 수비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수비적으로 사용했다. 이때문에 비판 여론이 높았다. 손흥민의 공격 능력을 죽인다는 평가가 많았다.

하지만 번리는 맨유에 비해 공격력이 매우 약한 팀이었기 때문에 손흥민이 수비에 전적으로 매달릴 필요가 없었다. 적당히 가담해주시는 선에서 하면 됐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뛸 수 있었다. 손흥민이 뛴 왼쪽 라인 수비는 얀 베르통언 한 명으로도 충분했기 때문에 손흥민은 공격적으로 뛰었다. 그 결과 손흥민은 맹활약을 펼쳤다. 확실히 손흥민은 공격적으로 뛰어야 활약도가 높음을 보여주는 경기였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