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835 1082019120656747835 06 0602001 6.0.2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41137000 1575641140000 related

'공부가 머니?' 박종진, 딸 연영과 진학에 무관심→관리·감독 예고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공부가 머니?' 박종진과 딸 박민이 연극영화과 진학에 관한 확실한 솔루션을 받았다.

6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박민이 아빠 박종진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날 이날 박종진이 막내딸 박민과 함께 등장했다. 고등학교 2학년인 박민은 연극영화과를 가고 싶다고 밝혔다. 학원에 찾아간 박민은 "메이저 가고 싶다. 중앙대, 한양대, 서울예대"라고 밝혔다. 전문가가 그런 기준으로 나누는 건 아닌 것 같다고 하자 박민은 아빠의 영향이라고 밝혔다.

박종진은 입시 5번을 치른 아빠였다. 박종진은 "세 아이들은 내가 해줄 수 있는 분야인데, 예체능과는 전혀 모른다. 제 기준에선 성적도 안 나온다"라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박종진은 박민에게 "연영과 가기로 한 거냐"라고 물었다. 박민이 "아빠가 잘 모르는 대학 중에도 연영과가 센 곳이 있다"라고 말했지만, 박종진은 자신이 아는 대학교만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예대의 경쟁률이 정말 세대고 하자 박종진은 "전문대 아니냐"라고 했다. 영상을 보던 서울예대 교수는 "예체능 경우는 다르다. 명지대 뮤지컬 학과는 명문이다. 경기권에 있지만, 뮤지컬 교육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민의 학교생활이 공개됐다. 현재 학교 성적은 중하위권이라고. 평균 4, 5등급이었다. 박민이 수 업듣는 걸 처음 보는 박종진은 "원래 카메라 없으면 졸지"라고 물어보기도. 박민은 아니라고 했지만, 곧 조는 모습이 나왔다.

박종진은 "초등학교 6학년 때 중학교를 안 간다고 해서 절 당황시켰다. 집에서 1년 있었다. 경찰서, 동사무소에서 찾아오기도 했다. 왜 학교를 안 보내냐고"라고 밝혔다. 혼자 유학 생활을 하고 돌아왔지만, 영어는 잘하는데 수학, 국어 성적이 떨어진다고. 박종진은 "노래, 진행은 잘하는 걸 아니까 그쪽으로 밀어줄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박종진은 이미 세 자녀의 입시 전쟁에 지쳐 있었다. 게다가 연극영화과는 전혀 모르는 분야였다. 박종진은 아내가 신경 써야 되지 않냐고 하자 박종진은 "민이가 아예 공부를 안 했다. 공부는 안 해서 못 하는 거다. 이미 2학년이 끝났다. 엄마가 얘기하는 건 꿈일 뿐이다. 이미 끝났다"라고 단정 지었다.

하지만 박민은 "제가 국어 6등급에서 3등급으로 올렸는데, 3등급이 점수냐고 한다. 과정을 보지 않는다"라고 했고, 박종진은 "어쩌다 한번 받은 것 같단 생각이 들어서"라고 밝혔다. 또한 박종진은 "포기했다고 할 수도 없는 게 돈 제일 많이 들어간 애가 막내딸이다. 말만 포기했다고 한 거다"라고 덧붙이기도.

교수는 "영상을 봐도 무관심하신 것 같은데, 그게 다행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연기를 전공하고 싶어 하는 학생들은 먼저 부모님을 설득해야 하는 과정을 거친다. 민이처럼 자기주장이 강한 학생은 많은 관심이 독이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연영과 입시에 관해 서울권 4년제 대학은 수능이 3~4등급 정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문가는 "민이도 성적 면에선 가능성이 있다. 연기 전형 진학 시엔 국어, 영어 잘하는 게 유리할 수 있다. 국어, 영어 절대 놓치지 마라"라고 조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민은 혼자 학원을 찾아갔다. 전문가는 "뮤지컬 발성처럼 꽤 잘 따라 했는데, 흉내다"라고 진단했다. 교수 역시 "노래를 접하는 방법은 문제가 있다. 뮤지컬 배우를 꿈꾸는데 어쩜 이렇게 방치되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라며 성악 전문 선생님이나 뮤지컬 배우에게 보컬을 배우라고 조언했다. 전문가에게 제대로 된 레슨을 받으라고.

이후 박민은 모든 가족을 모이게 한 후 직접 준비한 예체능 입시자료를 보여주었다. 박민은 박종진이 대충 보는 것 같아 서운해했다. 박종진은 입시 전형을 보지 않고 대학 이름만 보고 체크를 했고, 영상을 보던 유진은 "민이가 원했던 방식은 아닌 것 같다"라고 했다. 그러자 박민은 "언니들한텐 저렇게 안 하거든요"라고 토로했다.

전문가는 민이의 기질을 설명하며 유아학습법을 추천했다. 역할놀이였다. 전문가는 "설명을 끝까지 듣되 지적하지 말아야 민이가 공부에 흥미를 느낄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박민은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고. 또한 이유리 교수는 학교 연말 공연을 찾아가 보라고 밝혔다. 이에 박민은 "돈 주고도 못 들을 컨설팅을 받은 것 같아서 기회를 준 아빠에게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박종진은 "좋은 프로그램이다. 또 나오고 싶다"라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