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1401 0362019120656731401 05 0507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75588360000 1575594705000

샌디에이고, 김광현에 ‘재 러브콜’

글자크기
미국 지역지 “샌디에이고, 김광현 영입 추진…선발 활용 계획”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년 전 김광현(32ㆍSK)에게 상처를 안겼던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김광현 영입에 다시 나선다.

미국 지역지 샌디에이고 유니언트리뷴은 6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가 한국 투수 김광현 영입을 추진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샌디에이고는 지난 2014년 김광현과 협상할 수 있는 단독 교섭권을 얻었지만, 최종 합의하지는 못했다. 센디에이고는 그러나 이번 포스팅을 통해 김광현 영입을 다시 추진한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샌디에이고 A.J. 프렐러 단장은 지난 시즌 김광현을 지켜보는데 상당한 시간을 투자했다”고 전했다. 이어 디넬슨 라메트, 크리스 페덱, 가렛 리처드를 거론하며 “김광현은 이들과 잠재적인 선발 후보로 꼽힐 수 있다”고 덧붙였다. 샌디에이고는 트레이드를 통해 우완 선발 잭 데이비스를 영입했다. 샌디에이고는 그러나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영입은 예산 문제로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샌디에이고는 지난 2014년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 입찰) 최고 입찰액 200만달러를 적어내 김광현과 단독 계약 교섭권을 얻었다. 그러나 연봉 협상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금액(100만달러)을 제시해 영입이 무산됐다. 당시 계약을 주도했던 프렐러 단장은 김광현을 미국으로 불러 “선발 기회를 줄 수 있다”며 관심을 드러냈지만, 정작 협상 테이블에서 낮은 대우를 했다. 이후 김광현은 SK에 복귀했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류현진(32)의 차기 행선지 후보로도 꼽힌다. MLB닷컴은 지난달 “샌디에이고는 스트라스버그, 콜을 영입할 만큼 예산이 풍족하지는 않지만, 류현진 등 적당한 금액의 투수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