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8533 0372019120556728533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56327000 1575556332000 related

‘해투’ 박성광 “전참시 하차 때 전현무만 문자 안 왔다” 서운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TV : ‘해피투게더3’


[헤럴드POP=최하늘 기자]박성광이 전현무에게 서운함을 털어놓았다.

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박성광이 함께하는 동료들에게 서운함을 털어놓았다.

박성광은 “송이 매니저가 떠나고 기가 죽은 것 같다는 말이 있다”는 질문에 “얼마 전에도 뮤직뱅크 촬영장에 찾아와서 응원해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성광은 “건강이 안 좋아서 일을 쉬다가 지금 영화사에 취직해서 잘 지내고 있다”면서 송이 매니저의 근황을 전했다.

전현무는 “그건 그렇고 남친짤을 왜 이렇게 많이 올리냐”면서 “SNS를 팔로우 하고 있는데 너무 많이 올라온다 최악이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멘트가 더 최악이다”라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마흔파이브 멤버들은 “이렇게 말해주셔서 속이 시원하다 저희가 말하면 삐진다”고 털어놨다.

박성광은 “지금이 더 서운하긴한데 현무형한테 서운한 게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같이 전참시를 1년 동안 하다가 하차하게 됐는데 다들 고생했다고 말하는 이 형만 문자가 안 왔다”면서 서운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는 “제가 닭살 돋는 걸 못한다”고 말했으나 유재석이 “다른 사람한테는 하트를 그렇게 보내면서 무슨 소리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