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7727 0012019120556727727 05 0506001 6.0.21-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47140000 1575552007000

동아시안컵 첫 3연패 도전하는 벤투 감독 “대표팀 철학과 스타일 유지”

글자크기

11일 홍콩전 앞두고 첫 소집훈련

‘현대가’ 10명 등 국내파로 출격

플랜B 실험·피로도 극복 관건



경향신문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5일 울산 종합운동장에서 실시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훈련 도중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쉽지 않을 겨울 도전의 출발선에 섰다. 대표팀의 핵심인 유럽파가 빠진 가운데 심신이 지친 선수들을 데리고 동아시아 정상 도전에 나선다.

축구대표팀은 5일 울산 종합운동장에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A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출전을 위한 첫 소집 훈련을 했다. 부산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홍콩(11일), 중국(15일), 일본(18일)을 상대한다.

벤투호는 지난달 중동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브라질과의 평가전 이후 다시 모였다. 큰 폭의 변화가 있다. 동아시안컵은 국제축구연맹(FIFA) 의무 차출 대회가 아니어서 유럽파와 중동파가 빠진 가운데 국내 K리거와 중국·일본에서 뛰는 선수들 중심으로 꾸려졌다. 공격진에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등 핵심 선수들이 빠진 상황에서 아시아파 공격진의 핵으로 꼽히는 김신욱(상하이 선화)도 부상으로 빠졌다.

벤투 감독은 기존 주축들이 빠진 상황에서 새로운 선수들을 점검하고 플랜B 등을 실험하며 대회를 치르게 된다. 대표팀은 정상 전력이 아니지만 국내파를 중심으로 6년 만에 국내에서 열리는 동아시안컵에서 사상 첫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중국·일본도 자국 리그 선수들 중심의 새로운 멤버들로 꾸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대표팀에는 시즌 마지막 날까지 우승을 다퉜던 현대가(家) 선수들이 주축을 이룬다. 2019년 K리그 MVP 김보경을 비롯해 김인성·김태환·박주호·김승규(이상 울산)와 전북 현대 우승 주역인 문선민·김승대·손준호·권경원·김진수·한승규 등 양 팀에서만 10명이 뽑혔다.

벤투 감독이 확 달라질 1.5군의 새 대표팀으로 어떤 성적을 낼 수 있을지 시선이 쏠린다. 기대와 함께 우려도 적지 않다. 우선 현대가에서 차출된 선수들 중 소속 팀의 주축이 아닌 선수가 일부 있다. 또 한 시즌 치열하게 우승 경쟁을 펼친 양팀 선수들의 피로도가 상당히 크다. 특히 울산 선수들은 다 잡은 우승컵을 놓친 상실감을 안고 있다. 나머지 선수들도 한 시즌 동안 뛴 피로가 누적돼 정상 컨디션을 회복할지 미지수다.

벤투 감독은 정상 컨디션이 아닌 이들을 어떻게 한 팀으로 묶어낼지 시험대에 오른다. 벤투 감독은 최정예가 나선 월드컵 2차예선에서도 신통치 않은 경기를 펼쳐 팬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앞선 두 대회에서 원정 우승을 달성했던 대표팀이 홈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낼 경우 적잖은 후폭풍이 따라올 수도 있다.

벤투 감독은 첫 훈련에 앞서 “대표팀의 철학과 스타일을 유지하며 경기를 펼치겠다”면서 “발전 방향을 고민하고 있다. 그렇게 하면서 결과가 따라오고, (3연패) 역사를 쓴다면 더할 나위 없다”고 말했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