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3288 0362019120356653288 06 0601001 6.0.18-RELEASE 36 한국일보 40552661 false true false false 1575330120000 1575330281000 related

이병헌X곽도원 ‘남산의 부장들’, 다음달 개봉 확정

글자크기
한국일보

‘남산의 부장들’이 내년 1월 개봉한다. ‘남산의 부장들’ 스틸


'남산의 부장들'이 내년 1월 개봉한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이 두 번째 만나는 작품이자, 대한민국의 내로라 하는 연기파 배우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의 새로운 연기 변신을 만날 수 있다.

3일 공개된 스틸에는 대통령의 최측근인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 18년간 독재정치를 이어온 박통(이성민), 내부 고발자로 변모한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곽도원), 박통을 나라로 여기는 신념의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이희준)의 모습이 담겨있다.

'남산의 부장들'은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은 1990년부터 동아일보에 2년 2개월간 연재되었으며 이 단행본은 한-일 양국에 발매되어 당시 무려 총 52만부가 판매될 정도로 반향을 일으켰다. 원작자 김충식 작가는 한국 기자상을 두 차례 수상했으며, 투철한 사명감을 갖고 '남산의 부장들'을 연재 집필했다.

영화는 원작을 근간으로 대한민국 1960-1970년대 근현대사 중 가장 드라마틱한 순간으로 꼽히는 1979년 10월 26일 대통령 암살사건의 현장과 그 이전 40일 간의 흔적을 샅샅이 좇는다.

특히 한국, 미국, 프랑스를 오가는 초대형 로케이션 현장도 엿볼 수 있어 풍성한 볼거리를 예고하고 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