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6175 0292019112256436175 05 0508003 6.0.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true 1574370060000 1574370147000

'적응 완료' 진가 드러낸 산탄젤로, 삼성화재 외인 또 대박

글자크기
OSEN

[OSEN=대전, 민경훈 기자] 삼성화재 산탄젤로가 강타를 날리고 있다./ rumi@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삼성화재의 특급 외국인 선수 계보를 이을 선수가 등장했다. 부상을 딛고 폭발적인 점프력을 과시하고 있는 안드레스 산탄젤로(25)가 그 주인공이다.

산탄젤로는 2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전에서 양 팀 통틀어 최다 28득점으로 맹활약하며 삼성화재의 3-1 역전승을 이끌었다. 산탄젤로가 웜업존을 지킨 1라운드 삼성화재전에서 블로킹 23개로 높이를 과시한 현대캐피탈도 이날은 속수무책이었다.

산탄젤로는 지난 17일 한국전력전 30득점에 이어 2경기 연속 시작부터 끝까지 뛰며 존재감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시즌 전 연습경기에서 오른쪽 발목을 다친 바람에 초반에 휴업을 하거나 정상 컨디션을 보여주지 못했지만, 2라운드 들어 본격 가동되면서 진가가 드러나고 있다. 최근 2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으로 페이스를 바짝 끌어올리고 있다.

21일 현대캐피탈전을 마친 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아직 체력이 조금 부족하다. 경기도 훈련이라고 생각해 끝까지 빼지 않았다. 근육통이 올라왔다고 하는데 이렇게 해놓아야 다음을 대비할 수 있다”고 풀타임으로 기용한 이유를 밝혔다.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산탄젤로는 “현재 체력은 80~85% 정도다. 일주일에 2경기를 뛰는 게 익숙한데 한국에선 그보다 더 많이 뛸 때도 있다. 체력적으로 아직 준비가 덜 됐다”며 “그래도 팀 승리에 보탬이 돼 기쁘다. 기회를 준 감독님에게도 감사하다”고 승리 소감을 말했다.

런닝 점프가 1m가량 된다고 밝힌 산탄젤로는 빠르고 타점 높은 공격으로 위력을 떨치고 있다. 산탄젤로의 가세로 포지션을 센터로 옮긴 박철우도 상황에 따라 라이트를 병행할 수 있기 때문에 두 선수가 로테이션으로 서로의 체력을 보완할 수 있다. 산탄젤로는 “리시브 연습이 필요하긴 하지만 5~6년 전 레프트도 해봤다”며 박철우와 공존 의지도 드러냈다.

삼성화재는 전통적으로 외국인 선수들이 정상급 활약을 펼쳤다. 레안드로 다 실바, 가빈 슈미트, 레오나르도 레이바, 괴르기 그로저, 타이스 덜 호스트 등 전임자 모두 득점왕에 오를 정도로 강력한 존재감을 보였다. 서서히 잠재력을 보여주기 시작한 산탄젤로가 삼성화재 대박 외국인 계보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