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6739 1082019112056406739 06 0602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252626000 1574252941000 related

'수미네 반찬' 김수미, 겨울 감기 이겨낼 불꼬막무침→전복죽 요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수미네 반찬'에서 겨울 감기를 이겨낼 수 있는 요리를 선보였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 '수미네 반찬'에는 배우 김용건, 임현식, 가수 전인권과 함께 독감을 물리칠 반찬 만들기가 진행되었다.

이날 첫번째 요리는 불꼬막무침이었다. 꼬막을 익혀서 뚜껑을 떼어내고, 그 위에 양념장을 올렸다. 이어 최종 시험을 한 주 앞두고 반찬 모의고사가 진행됐다. 주제는 총알새송이버섯이었다. 김수미는 "주재료보다 부재료가 많이 들어가면 안된다. 자유롭게 만들어봐라"라고 말했다. 할배들은 앞으로 나서 재료를 챙겼고, 전인권은 들깨가루를 한줌 쥐어갔다. 모두의 예상을 깨고 전인권의 들깨버섯볶음은 맛있었다. 김수미는 "요리에 공식은 없다"며 전인권의 반찬을 칭찬했다.

두번째 요리는 삼겹살묵은지말이찜이었다. 전인권은 묵은지를 손질하던 중 꼭지를 버렸다. 이를 발견한 최현석 셰프는 김수미에게 "묵은지 꼭지 버리나요?"라고 물었다. 전인권은 당황했다. 평소 묵은지 꼭지를 향한 사랑을 드러냈던 김수미는 다행히 버려도 괜찮다며 "안 써요"라고 답했고, 긴장했던 전인권은 최현석에게 "왜 그래"라고 작게 칭얼거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사를 하며 장동민은 "가게를 차리고 싶다"며 극찬했고, 전인권도 "나도 속으로 전인권삼겹살묵은지찜 가게를 차리면 어떨까 생각 중이었다"고 거들었다. 식사를 마친 후 김수미는 만원으로 만들 수 있는 전복죽을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전복손질부터 완성까지 수업이 진행됐다. 전인권은 김수미의 설명을 놓쳐 돌솥에 참기름만 넣고 볶았다. 이에 장동민은 호들갑을 떨며 전인권에게 쌀을 빨리 넣어야한다고 놀렸다.

한편, 촬영 말미 시인과 촌장의 기타리스트 함춘호가 손님으로 등장해 전인권과 함께 미니 콘서트를 열었다. 함춘호와 함께 기타를 연주하며 전인권은 'Boat on the river'를 불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