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3292 0972019111856353292 06 0602001 6.0.20-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81586000 1574082005000 related

'2019 슈퍼모델 선발대회' 24년 선배 한고은도 놀라게 한 '끼'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장원진 / 사진=SBS 2019 슈퍼모델 선발대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2019 슈퍼모델 선발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18 저녁 6시 경북 경주시 예술의 전당에서 ‘2019 슈퍼모델 선발대회’가 1995년 슈퍼모델 출신 배우 한고은과 SBS 최기환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열렸다.

이날 '2019 슈퍼모델 선발대회'는 지원자 1200여명 중에 서류 전형과 예선을 걸쳐 총 23명만이 본선 대회에 진출해 지난 2개월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프닝 무대에서 선 최기완 아나운서는 "저희가 5년 전에 함께 진행했다. 그런데 한고은 씨를 마치 5일 만에 보는 것처럼 세월의 흐름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칭찬했다. 한고은은 "마찬가지다. 오늘 따라 얼굴이 반질반질하시다"고 화답했다.

이어 최기완 아나운서는 "달라진 게 있다면, 키가 커지냐"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한고은은 "힐을 좀 높은 걸 신었다"면서 미소 지었다.

한고은은 "95년도, 24년 전에 저 뒤에서 가슴을 졸이며 섰던 기억이 있다. 동기 분들이 김선아 씨, 이선진 씨였고 MC가 이소라 선배님이셨다. 기억이 새록새록하다"고 말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2019 슈퍼모델 선발대회'가 열리는 경주에 걸맞게 남자 참가자는 '화랑', 여자 참가자는 '원화'의 콘셉트로 런웨이를 선보였다. 또한 단체 댄스 퍼포먼스 등을 통해 외모 뿐 아니라 내면의 끼를 발산하기도 했다.

대상은 참가번호 22번 장원진(22)에게 돌아갔다. 장원진은 TOP7 인터뷰에서 "1등이 되면 가족한테 감사하다는 말 하고 싶다. 엄마, 아빠, 그리고 사랑하는 내 동생,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장원진이 대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예상하지 못했다는 듯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꿈인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현실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너무 많은 분들이 수고해주셨는데, 제가 이 상을 받아도 될지 모르겠다. 앞으로 잘하라는 뜻에서 주신 것 같다. 슈퍼모델로서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2위와 3위에는 이주헌(19)과 민하경(27)이 선발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