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9313 0512019111856349313 05 0507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65163000 1574065175000

김경문 "내년 올림픽에서 만회하겠다…젊은 선수 활약 긍정적"

글자크기

'프리미어12 준우승' 야구 대표팀 18일 귀국

뉴스1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야구대표팀 선수들이 18일 오후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 김경문 감독이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9.11.1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공항=뉴스1) 나연준 기자 = 김경문 야구 대표팀 감독이 프리미어12에서의 아쉬움을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만회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은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에서 일본에 3-5로 역전패, 준우승에 머물렀다. 목표였던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은 확보했지만 마지막 2경기를 일본에 패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김 감독은 귀국 후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들께 죄송하다"며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꼭 만회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 하겠다"고 말했다.

아쉬웠던 부분은 중심 타선의 침묵이었고 김하성, 이정후 등 젊은 스타들의 활약은 긍정적이었다.

김 감독은 "우승은 못했지만 그래도 젊은 선수들이 좋은 활약하는 것을 봤다"고 했으나 "아무래도 중심타선에서 터져야 할 타이밍에 그런 부분이 없었던 것이 아쉽다. 내년 8월까지 더 준비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현재 프리미어12(28명)보다 적은 24명으로 대표팀을 구성해야 한다.

김 감독은 "도쿄 올림픽은 엔트리가 24명으로 더 적어진다. 코칭 스태프 등과 함께 열심히 (선수들을) 쫓아다니면서 보겠다. 선수 선발을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