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5124 0092019111656315124 05 0508003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96887000 1573896907000

OK저축은행, KB 꺾고 1위 탈환 눈앞…현대건설 1위 도약(종합)

글자크기
뉴시스

OK저축은행 송명근 (사진 =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OK저축은행이 KB손해보험을 꺾고 1위 탈환을 눈앞에 뒀다.

OK저축은행은 1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3-2(16-25 25-16 25-19 21-25 15-11)로 역전승을 거뒀다.

2연승을 올린 2위 OK저축은행은 시즌 7승2패(승점19)를 기록해1위 대한항공(7승2패·승점 19)을 압박했다. 승수,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세트득실률에서 뒤진 2위다.

OK저축은행 조재성은 서브에이스 4개, 블로킹득점 1개를 포함해 17점을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송명근과 박원빈은 각각 17점, 10점을 기록했다. 박원빈은 블로킹 5개를 곁들였다.

8연패의 수모를 당한 KB손해보험은 시즌 1승8패(승점 7)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브람과 김정호는 각각 24점, 12점을 올렸지만, 연패를 막지 못했다.

1세트를 내준 OK저축은행은 2세트에서 박원빈과 조재성의 활약에 블로킹득점 6개, 서브에이스 3개를 집중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OK저축은행은 3세트에서 송명근과 조재성의 활약을 앞세워 전세를 뒤집었다. 12-12에서 상대 범실로 리드를 잡은 후 송명근의 블로킹에 힘입어 14-12로 달아났다. 이후 조재성과 송명근, 이민규의 활약으로 세트스코어를 2-1로 만들었다.

KB손해보험은 4세트에서 브람을 앞세워 승부를 5세트로 몰고갔다. 브람은 4세트에서만 12점을 몰아치는 집중력을 선보였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은 뒷심을 발휘했다. 6-7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조재성의 백어택, 송명근의 퀵오픈, 심경섭의 서브에이스 등으로 4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13-11에서 브람의 서브 범실로 매치포인트를 만든 후 송명근의 서브에이스로 경기를 끝냈다.

여자부 현대건설은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3-1(25-18 21-25 26-24 25-21)로 승리했다.

3연승을 올린 현대건설(6승2패·승점 17)은 GS칼텍스(5승1패·승점 16)를 2위로 끌어내리고 1위로 올라섰다. 또한현대건설은 이번 시즌 인삼공사와의 두 차례 맞대결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현대건설 양효진은 블로킹득점 6개를 포함해 24점을 기록해 승리를 이끌었다. 황민경(16점), 마야(13점) 정지윤(12점)의 지원사격도 공격에 힘을 더했다.

3연승에 실패한 인삼공사는 시즌 3승4패(승점 7)로 4위에 머물렀다. 외국인 선수디우프(23점)와 한송이(12점), 지민경(12점)이 맹활약했지만 역부족이었다.

sdm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