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6638 0532019111356246638 05 0501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25531000 1573631917000

'경우의 수' 걱정하는 김경문호?…전승만이 답이다

글자크기

올림픽 본선 티켓 다투는 대만에 충격패

잔여 경기 모두 이기면 걱정 없어

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노컷뉴스

12일 오후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대만의 경기. 0대7로 대만에 패배한 대한민국 대표팀이 아쉬워하고 있다. (도쿄돔=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문호가 대만에 덜미가 잡히면서 2020년 도쿄올림픽으로 향하는 길이 복잡해졌다. 상황에 따라서는 경우의 수도 계산해야 하는 처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의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대만에 0-7로 완패했다.

조별리그를 3연승으로 마치고 일본으로 건너온 한국은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미국을 꺾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복병 대만을 넘지 못했다. 믿었던 좌완 선발 김광현이 3⅓이닝 3실점으로 무너졌고 타선이 터지지 않으면서 고개를 떨궜다.

대만전 패배로 올림픽 진출 여부는 안갯속으로 빠지게 됐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 예선을 겸한다. 아시아·오세아니아 대륙에 1장, 아메리카 대륙이 1장씩 총 2장의 본선 진출권이 걸려 있다. 한국은 대만, 호주보다 좋은 성적으로 대회를 마쳐야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른다.

한국이 2승 1패를 기록 중인 가운데 대만이 1승 2패로 추격 중이다. 그리고 호주가 미국을 꺾으면서 1승 3패를 기록했다. 한국이 현재 가장 유리한 위치에 있는 것은 맞지만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바뀔 가능성이 충분하다.

한국은 현재 3승으로 1위에 올라있는 멕시코, 그리고 2승 1패로 동률을 기록 중인 일본과의 경기만 남겨뒀다. 두 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하면 4승 1패의 성적을 거두기 때문에 멕시코와 금메달 결정전에서 만날 확률이 높다.

그러나 두 경기 중 한 차례라도 패배를 떠안으면 상황이 복잡해진다. 3승 2패를 거두더라도 대만 혹은 호주가 2승 3패의 성적으로 3-4위전에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잔여 경기를 모두 패하더라도 희망은 있다. 한국이 2승 3패를 거두고 대만이 남은 미국, 호주전을 모두 승리해 3승 2패를 기록하면 사실상 한국과 대만이 3-4위전에서 격돌할 전망이다.

역시 이러한 계산을 무의미하게 만드는 것이 전승이다. 한번 패했다고 해서 너무 좌절할 필요는 없다. 1차 목표로 삼은 올림픽 진출이 최우선 과제다. 아직 김경문호가 몰락한 것은 아니다. 태극전사들의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