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1322 0372019111356241322 06 0602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73614970000 1573614981000 related

[POP이슈]"CJ ENM 부사장 입건"..'프듀' 논란, 안준영PD→윗선 개입 의혹 가능성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CJ ENM 엠넷 부문 대표 신형관 부사장이 '프로듀스' 논란과 관련해 피의자로 입건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경찰이 CJ ENM 엠넷 부문 대표인 신형관 부사장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Mnet '프로듀스X101' 김용범 CP와 안준영 PD의 구속영장심사가 있던 지난 5일 신형관 부사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또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기 위해 신 부사장을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앞서 지난 12일 경찰은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구속된 '프듀X' 제작진, 기획사 관계자를 포함해 현재까지 10여 명이 입건됐다"며 CJ ENM 본사 고위직 관계자도 입건됐는지에 대한 질문에 "입건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 인물이 바로 신형관 부사장이었던 것.

'프로듀스' 시리즈는 현재 조작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지난 5일 구속된 안준영PD가 '프로듀스X101'은 물론 '프로듀스48'까지 조작 의혹을 인정하며 사태는 더욱 심각해진 모습. 특히 이 과정에서 조작 그룹이라는 오명을 뒤집어 쓰게 된 엑스원과 아이즈원은 현재 앞길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더 큰 문제는 이번 논란이 단순히 '프로듀스' 시리즈에만 그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데 있다. 신형관 부사장은 Mnet 오디션 프로그램의 총책임자로 '프로듀스' 시리즈는 물론 김 CP와는 '슈퍼스타K' 시리즈 등을 기획하기도 한 인물.

이에 따라 '슈퍼스타K' 시리즈를 향해서도 조작 의혹이 번질 가능성 역시 생겼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서는 "수사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신 부사장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윗선으로 수사 방향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상황이 어떻게 변화할 지는 아직 속단하기 이르다.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넘어 CJ ENM의 간부까지 확대되고 있는 이번 조작 논란. 경찰 조사 결과가 어떤 후폭풍을 가져올 지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