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2040 0292019111356232040 06 0602001 6.0.19-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97200000 1573597289000 related

'비디오스타' 평론가 김태훈, 15번 바뀐 직업→아내는 환상속의 인물? [핫TV]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양재진이 김태훈에 대해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12일에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지상렬 인맥 특집 '소맥과 인맥 사이'로 게스트 지상렬, 김태훈, 양재진, 박규리가 등장했다.

이날 김숙은 김태훈에게 "지금까지 거쳐온 직업만 15개라고 하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지상렬은 "15개면 사기꾼 아니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태훈은 15개의 직업을 쭉 이야기 해 눈길을 끌었다.

박소현은 "김태훈씨가 영화평론가인데 시사회를 가지 않는다고 하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김태훈은 "극장에 있는 사람들 중 절반이 내가 별로라고 했던 영화와관련된 사람들이더라. 시사회가 끝나고 나면 사람들이 꼭 물어본다. 그래서 꼭 혼자보고 노래도 혼자 조용히 듣는다"라고 말했다.

OSEN

양재진은 형제가 모두 정신과 의사로 방송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양재진은 "김태훈씨의 팬이었다. 그래서 번호도 내가 먼저 물어보고 친형처럼 친하게 지냈다. 부모님도 인사도 드렸고 여동생도 봤는데 아직까지 형수님을 뵌 적이 없다. 핸드폰으로 사진만 보여줬다. 그때부터 이 분이 실존하시는 지 의심이 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이에 지상렬 역시 "나도 뵌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김태훈은 "우리 와이프를 본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재진은 "이런 경우 두 가지가 있다. 영화 '뷰티풀 마인드'처럼 환각을 보거나 김태훈씨 혼자 그 분이 와이프라는 망각을 갖고 있는 것"이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지상렬은 지상렬은 "상렬어는 계속 진화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오늘 녹화 분위기 좋다는 어떻게 해야되냐"라고 물었다. 이에 지상렬은 "그런 전문 용어는 못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소현은 "그럼 오늘 녹화 분위기 별로다는 어떻게 해야 되냐"라고 물었다. 지상렬은 "오늘 방송국 분위기 석션 좀 해야겠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