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1473 0372019111256221473 06 0602001 6.0.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41846000 1573541851000 related

'두데' 싱어송라이터 유빈X죠지 밝힌 #박나래 #김현철 #연기 도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캡처


유빈과 죠지가 근황부터 신곡 작업기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를 풀어놓으며 소통했다.

12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안영미, 뮤지입니다'에는 싱어송라이터 유빈과 죠지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유빈은 솔로 앨범 '스타트 오브 디 엔드'(Start of the End)와 관련해 "끝의 시작이라는 뜻이다. 끝이 또다른 시작이 되기도 하지 않냐. 이번 앨범 수록곡 둘다 끝을 예고하는 느낌의 가사들"이라며 "타이틀은 '무성영화'인데, 이별하는 연인들이 점점 익숙해지면서 말수가 없어지는 걸 '무성영화'에 빗대 써봤다"고 소개했다.

안영미가 개그맨 박나래가 출연한 뮤직비디오를 언급하자 유빈은 "'무성영화'다 보니까 찰리 채플린이나 무성영화를 오마주하고 싶었다. 제가 그런 연기를 하기에는 부담스럽고 잘 할 수도 없지 않냐. 그러다 나래 언니가 딱 떠올랐는데 피디님이 섭외해주셨다"며 "언니가 연기를 너무 잘해주셨다"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죠지는 자신의 이름과 관련해 "제 영어 이름이 '죠지'라서 성을 붙여서 '이죠지'로 할까 하다가 그냥 죠지라고 했다"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DJ 뮤지가 "가수 김현철과 단짝 아니냐. 현철 형이 공연하시고 본인 노래하실 때 항상 같이 하는 걸로 있다"고 언급하자, 죠지는 "'오랜만에'라는 리메이크 곡을 냈는데 그걸 좋아해주셔서 몇 번 뵈었다"며 "협업했던 아티스트 중 제일 의외였던 형이 김현철 형이었고 그 이후로는 요청이 별로 없어서 요즘엔 딱히 그런 작업을 안 하고 있다"고 답했다.

DJ 뮤지와 안영미는 유빈에게 드라마 'VIP'에 카메오로 출연했던 일을 언급했다. 반응이 어땠느냐는 질문에 유빈은 "생각보다 발연기는 아니었다, 자연스러웠다. 싸가지 없었다, 그런 거였다"고 답하며 웃었다.

그러면서 "이 역을 구하기 힘드셨다더라. 패셔니스타에 차갑지만 걸크러시한 느낌이 있으면 좋겠는데, 제가 거의 마지막으로 오디션으로 들어갔다고 했다. 오디션을 보고 합격이 됐다"고 덧붙였다. 앞으로도 연기를 할 생각이 있느냐고 묻자 유빈은 "좋은 기회가 되면 해보고 싶다"며 긍정했다.

싱어송라이터라는 공통 분모를 가지고 있는 유빈과 죠지. 어디에서 영감을 얻느냐는 질문에 죠지는 "작업을 해야겠다 생각하면 컴퓨터 앞에 앉아서 하는 편이다. 평상시 메모를 해둔다든지 그렇지는 않다"고 말했다.

유빈은 "저는 운전하다 많이 생각나는 것 같다. 그럼 녹음기에 단어만 녹음해놓고 그정도다"라며 "까먹진 않는다. 단어나 문장 같은 걸 많이 적어놓는 편"이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