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1487 0372019110956161487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나 혼자 산다' 박나래, '나래바르뎀' 이어 안동 조씨 '조지나' 변신..레전드 경신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개그우먼 박나래가 대유잼 모멘트를 쏟아내며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박나래는 어제(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한혜진, 화사를 나래바로 초대해 흥이 넘치는 홈파티를 진행하며 숨길 수 없는 예능감을 선보였다.

블링블링한 금빛 망토와 비비드한 컬러의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박나래는 흡사 ‘현미’ 선생님을 떠오르게 하는 복고 머리까지 완벽하게 세팅한 모습으로 시작부터 변신의 귀재다운 능력을 자랑했다. 나래바에 도착한 한혜진과 화사마저 “강력하다”라고 혀를 내두를 만큼 그녀의 미친 존재감이 폭발하는 순간이었다.

특히 미국식 홈파티에 맞춰 자신을 ‘조지나’라고 소개한 박나래는 뒤이어 ‘안동 조씨’ 출신이라는 구수한 반전 드립으로 지켜보던 한혜진과 화사를 주저앉게 만들었다. 또한 ‘사만다’라는 이름을 붙인 한혜진에게는 “친척이 사미자~?”라고 반문하는 모습으로 대폭소를 유발했다.

파티 준비 과정에서도 박나래의 활약은 멈추지 않았다. 정확한 계산과 한 치의 오차 없는 입놀림(?)으로 테이프를 잘라내며 ‘인간 테이프 절단기’의 면모를 선보인 것.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는 한혜진에게 “이게 조씨 가문의 비밀이에요. 할아버님이 이태뤼~에서 뉴트리아로 활동하셨어요”라는 깨알 드립까지 치면서 또 한 번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박나래는 한혜진과 화사가 준비한 선물을 동시에 풀장착하고선 순식간에 잡상인 캐릭터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즉석에서 상황극을 펼치며 한혜진과 주고받는 티키타카는 역시 박나래다운 만점 예능감을 느끼게 하는 순간이었다.

이처럼 명불허전 예능 퀸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박나래의 활약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