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1280 0432019110956161280 05 0501001 6.0.17-RELEASE 43 SBS 0

드미노 vs 시너, 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결승서 격돌

글자크기
알렉스 드미노(18위·호주)와 야니크 시너(95위·이탈리아)가 넥스트 제너레이션 남자프로테니스(ATP) 파이널스 결승에서 맞붙습니다.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자 드미노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나흘째 단식 준결승에서 프랜시스 티아포(47위·미국)를 3대 1(4-2 4-1 0-4 4-2)로 제압했습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시너가 미오미르 케크마노비치(60위·세르비아)를 역시 3대 1(2-4 4-1 4-2 4-2)로 꺾었습니다.

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는 2017년 창설됐으며 21세 이하 선수들 가운데 해당 시즌에 좋은 성적을 낸 8명이 모여 치르는 이벤트 대회입니다.

4게임을 따내면 한 세트를 가져가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이 대회 초대 챔피언이 2017년 우리나라의 정현이고 지난해에는 스테파노스 치치파스(6위·그리스)가 우승했습니다.

21살인 치치파스는 올해 대회에도 출전 자격이 있었으나 불참했고 데니스 샤포발로프(15위)와 펠릭스 오제 알리아심(21위·이상 캐나다)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올해 18살인 시너는 이번 대회에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출전해 결승까지 올랐습니다.
주영민 기자(naga@sbs.co.kr)

▶ 프리미어12, 2연패 가자! SBS 단독 중계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