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58989 0372019110856158989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49138599 related

[POP이슈]"母 사업에 관여 안 해"..강은탁, 모친 사기 혐의 피소 논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연예가중계'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강은탁의 어머니가 사기 혐의로 피소돼 파장이 일고 있다.

8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사기 혐의로 피소된 강은탁 모친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강은탁의 어머니 A씨는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위반,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호텔 내 헬스클럽을 운영하던 중 가게 문을 닫으며 회원들의 보증금을 반납하지 않았다고. 이에 200명이 넘는 헬스클럽 회원들이 고소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가중계' 제작진은 고소인들을 만났다. 고소인들은 "가끔 강은탁이 와서 운동했고 드라마 홍보 같은 것도 피트니스 클럽에 걸려있었다. 공인이 와서 운동을 하고 동생이 운영을 하니 믿을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해당 헬스클럽의 연 회원가는 80만 원 이상이었다고. 하지만 5월부터 단수 공사 문자가 오더니 8월 중순 모두 철수했다고 밝혔다. 고소인들은 "총 회원이 900에서 1000명. 지금 고소한 270명(의 피해액)이 4억 5천만 원. 참여 안 한 사람이 더 많으니 10억 이상이 될 거다"며 피해 규모도 크다는 것을 알렸다.

또한 "회원들 입장에선 아무래도 화가 많이 나고 하니까 소속사에 전화했다. 강은탁씨 어머니랑 동생이 연락이 안 되니 소속사밖에 통화할 수 있는 곳이 없었다"며 강은탁의 소속사에 연락을 취했던 이유에 대해 밝히기도.

앞서 이 같은 소식이 보도됐을 당시인 지난 6일 강은탁의 소속사인 돋움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연회원으로 등록하셨던 분들이 고소를 하려고 하신다는 말을 듣기는 했다"고 전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강은탁 씨는 어머니의 헬스클럽에 전혀 관여하고 있지 않아왔다"며 "어머니와 연결돼 공인으로서 홍보를 한다든가 경영에 참여하지도 않았다"며 해당 사건이 자신과는 전혀 연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강은탁 측의 해명이 있었지만 '연예가중계' 측에서 고소인의 이야기를 전하며 논란은 다시 일고 있는 상황. 네티즌들 역시 팽팽하게 주장이 엇갈린다. 가족이기에 강은탁에게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는 주장과 괜한 연좌제는 있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혼재하고 있는 것. 이번 논란을 향한 대중들의 시선이 집중돼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