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81337 0372019110556081337 06 0602001 6.0.19-RELEASE 37 헤럴드경제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2960771000 1572960775000 related

이재은 “내가 원한 결혼생활 아니었다”…이혼 사유 고백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이재은이 이혼 사유를 고백했다.

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이재은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은 스물 일곱 살에 결혼해 지난 2017년 이혼했다고 밝혔다. 어느덧 마흔, 홀로 서기 2년 차에 접어든 이재은은 지나간 결혼생활에 대해 "내가 원한 결혼 생활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이재은은 “나는 빨리 아이를 갖고 싶었고 빨리 아기를 낳아서 우리집, 내 가족, 내 식구를 만들고 싶었다. 그런데 그 사람은 그게 아니라 우리가 조금 더 성공하기를 원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원했던 삶, 형태의 결혼이 결혼 생활이 아니었다. 그거를 깨달았을 때는 너무 혼자 고립돼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어느 날 거울을 봤는데 ‘이제 배우 이재은이 아니구나’라는 느낌의 여자가 서있었다. 가장 뜨겁게 달려야 될 때 결혼을 했다. 그 삶이랑 바꿔서 내가 이룬 게 뭐가 있지? 이런 것들을 생각하다 보니까 혼자 너무 우울해지는 거다. 그렇게 더 있다가는 제 삶을 놔버릴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런 이재은을 위로해 준 것이 바로 어머니였다. 그녀는 “다시 시작하고 싶은데 용기가 안 난다고 했더니 어머니가 아직 젊고 예쁜데 니가 왜 못하냐고 하셨다. 그 말에 하늘에서 빛이 내려오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min3654@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