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27970 0182019110356027970 05 0509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7866670 false true false false 1572776103000 1572828487000

박희영 12년만에 치른 `지옥의 레이스` 통과

글자크기
매일경제

박희영(32·이수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8라운드 144홀로 진행되는 '지옥의 관문'을 차석으로 통과하며 투어 12년 차의 저력을 과시했다.

3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9번 코스(파72·6643야드)에서 열린 LPGA 퀄리파잉 토너먼트 Q시리즈 최종일 8라운드에서 박희영은 2타를 더 줄이며 2언더파 70타를 적어냈다. 합계 스코어는 18언더파 554타. 중국 허무니(21언더파 551타)에 이은 2위다.

2007년 LPGA 퀄리파잉 스쿨을 3위로 통과해 2008년 LPGA투어에 데뷔한 박희영이 시드를 잃고 Q시리즈를 본 건 무려 12년 만. 그동안 2011년 CME그룹 타이틀 홀더스와 2013년 매뉴라이프 클래식 우승을 거뒀던 박희영은 이로써 13년 연속 LPGA투어 시드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박희영뿐만 아니라 강혜지(29)도 10언더파 562타로 단독 4위에 올랐고 전지원(22)이 1언더파 571타로 공동 16위, 곽민서(29)가 1오버파 573타 공동 24위를 차지했다. 또 손유정(18)과 전영인(18·볼빅)은 각각 공동 30위와 공동 41위로 내년 시즌 출전권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수석 합격'의 영예를 안은 허무니는 일단 '외모만 예쁜 골퍼'라는 오명에서 어느 정도 벗어날 수 있게 됐다. 지난 시즌 LPGA투어에 데뷔해 기대를 모은 허무니는 모델 같은 외모로 인스타그램 폴로어가 25만명이 넘을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19개 대회에서 컷 탈락을 10차례나 하는 등 상금 순위 141위로 시드를 잃었다.

한국 골프팬들에게 친숙한 재미동포 노예림도 3위에 올라 내년 LPGA투어 시드를 확보했다.

[조효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