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27348 0182019110356027348 05 0509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7866670 false false false false 1572771400000 1572771488000

허미정·김세영, LPGA 대만 대회 공동 4위…코르다 우승

글자크기
허미정(30)과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총상금 220만달러)에서 공동 4위에 올랐다.

허미정은 3일 대만 신베이시 미라마르 골프 컨트리클럽(파72·6천43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친 허미정은 김세영,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허미정은 이 대회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렸으나 3, 4라운드에서 각각 1타씩만 줄이며 막판 스퍼트에 실패했다.

김세영은 이날 버디 6개와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치고 순위를 전날 6위에서 두 계단 끌어올렸다.

넬리 코르다(미국)와 카롤리네 마손(독일), 교포 선수 이민지(호주)가 나란히 18언더파 270타를 기록, 연장전을 벌인 끝에 연장 첫 홀인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은 코르다가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33만달러(약 3억8000만원)다.

3라운드까지 3타 차 선두였던 코르다는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해 한때 이민지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그러나 10, 12번 홀에서 버디를 잡고 이민지는 13번 홀(파4) 보기를 해 다시 3타 차로 앞섰다.

하지만 이날 퍼트 수 34개를 기록할 정도로 퍼트가 말을 듣지 않으며 14, 15, 17번 홀에서 계속 보기를 적어냈고, 급기야 마지막 18번 홀을 남기고는 마손에게 1타 차 선두를 뺏기기도 했다.

18번 홀까지 1타 차 1위였던 마손 역시 마지막 홀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고 1타 차로 뒤처져 있던 코르다와 이민지가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 세 명이 연장에 돌입했다.

연장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약 3m 거리로 보낸 코르다가 버디를 잡아냈고, 이민지가 비슷한 거리의 버디 퍼트를 놓치면서 우승자가 코르다로 정해졌다.

LPGA 투어는 8일 일본에서 개막하는 토토 저팬 클래식, 21일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막을 올리는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까지 올해 2개 대회를 남겼다.

한국 선수들은 시즌 14승을 합작, 2015년과 2017년에 달성한 시즌 최다 우승 15승에 1승이 모자라는 상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